정부, 현대글로비스 선박사고 후속조치 논의
한국인 4명 구조 중…사고원인 아직 파악 못 해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2019-09-09 11:07:21
▲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운반선이 8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인근 해상에서 전도돼 기울어져 있다.ⓒ연합뉴스
정부가 현대글로비스의 자동차운반선이 미국 해안에서 뒤집힌 사고와 관련해 신속대응팀 파견 등 후속조치를 논의했다.

9일 외교부에 따르면 외교부 등 관계당국은 이날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현대글로비스 선박 구조 관련 관계부처 대책회의를 열었다.

8일 오후 미 조지아주 항구 1.6km 거리의 해상에서 발생한 사고는 현대글로비스 소속 '골든레이호'의 선체가 좌현으로 기울어지며 발생했다.

사고 직후 미 해안경비대는 승선인원 24명 중 한국인 6명, 미 도선사 1명, 필리핀 선원 13명 등 20명을 구조했다.

기관실에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한국인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은 진행 중이다.

외교부는 선체 안정화 작업을 끝마치는 대로 구조대의 선내 진입 구조활동이 시작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 측은 "사고 원인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구조작업 후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