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명 한달만에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2019-09-09 13:06:49
▲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가 6일 청문회장을 나와 이동하며 눈을 감고 있다.ⓒEBN
문재인 대통령은 9일 고심 끝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이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법무부 장관에 조국,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 최기영, 여성가족부 장관에 이정옥,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한상혁,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에 조성욱, 금융위원회 위원장에 은성수 후보자를 각각 임명했다.

이는 지난 8월 9일 개각을 단행한 지 한 달 만이다.

당초 지난 2일 기자간담회가 끝나고 문 대통령이 국회에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때만 해도 조 후보자가 지난 주말 임명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했다.

하지만 검찰이 인사청문회가 진행된 6일 조 후보자의 부인 동양대 정경심 교수를 표창장 위조 혐의로 기소하면서 변수가 발생했다.

이에 조 후보자의 도덕성 논란을 넘어 검찰 수사에 법무부 장관직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는 의문이 제기됐지만 결과적으로 문 대통령은 정면 돌파를 택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