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태풍 링링 피해업체에 긴급안정자금 1000억 지원
이윤형 기자 (y_bro_@ebn.co.kr)
2019-09-09 17:41:19
▲ 광주은행은 지난 7일 한반도를 관통한 제13호 태풍 링링의 강풍과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및 개인을 대상으로 신속한 피해시설 복구와 금융비용 부담완화를 위한 특별지원을 시행한다.ⓒ광주은행

광주은행은 지난 7일 한반도를 관통한 제13호 태풍 링링의 강풍과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및 개인을 대상으로 신속한 피해시설 복구와 금융비용 부담완화를 위한 특별지원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지원을 통해 태풍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에 업체당 3억원, 개인당 3000만원 한도로 총 1000억원(신규지원 500억원, 만기연장 5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투입하며, 최대 1.5%포인트의 특별금리우대도 적용할 예정이다.

또한 피해고객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 별도 원금상환 없이 1%포인트의 대출금리 감면을 적용해 기한연장하고, 분할상환금 유예도 시행한다.

더불어 광주은행은 피해업체들에 대한 금융애로 사항을 신속하게 접수·처리할 수 있도록 피해복구 종합상담반을 운영하고, 직원들을 직접 피해현장에 파견하여 현장점검을 통한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하는 등 업체들의 경영안정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우경 광주은행 영업추진부장은 "역대 5위급 강풍을 동반한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업체들에 대한 실질적인 금융 지원방안을 수립해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광주·전남의 대표은행으로서 피해 업체들의 복구지원을 위한 일에 주도적인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