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이후 분양 재정비…전국 2곳 청약접수
청약 2곳·견본주택 개관 3곳·당첨자 발표 22곳·계약 15곳 진행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2019-09-12 06:00:00

추석 연휴가 끝난 9월 셋째 주 분양시장이 재정비에 들어단다.

11일 부동산조사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전국 2곳에서 총 215가구(오피스텔·임대 포함, 도시형생활주택·행복주택 제외)의 1순위 청약접수가 이뤄진다.

당첨자 발표는 22곳, 계약은 15곳에서 진행된다. 견본주택은 전국 3곳에서 개관할 예정이다.

삼성물산은 오는 20일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19-1, 4 일원에 들어서는 삼성동 상아2차 재건축 '래미안 라클래시' 견본주택 문을 연다.

지하 3층~지상 35층, 7개 동, 전용면적 19~79㎡ 총 679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 중 112가구가 일반 분양분이다. 지하철 7호선 청담역이 단지 바로 앞에 위치했다. 경기고를 비롯해 다양한 초∙중∙고 등이 인접하고 대치동 학원가도 가까이서 이용할 수 있다.

같은 날 한라는 서울 종로구 숭인동 1425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종로 한라비발디 운종가' 견본주택을 개관할 예정이다.

지하 5층~지상 21층, 전용면적 19~79㎡ 547실로 조성된다. 지상 2~3층에는 오피스, 지하 1층~지상 2층에는 상업시설로 구성될 예정이다. 지하철 1, 2호선 및 우이신설선 신설동역과 1, 6호선이 지나는 동묘앞역이 가까이 위치했다. 단지 바로 앞에 청계천이 위치해 여가생활을 누리기 좋으며 일부 세대 청계천 조망이 가능하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