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강남구청, '스마트 지킴이'로 치매노인 안전 돌본다
치매노인 200명에 '스마트 지킴이' 제공 및 통신비 3년 지원
웨어러블 트래커에 대용량 배터리, LED 화면, 풀림방지 밴드 채택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2019-09-22 10:42:04
▲ ⓒSK텔레콤
SK텔레콤은 강남구청과 관내 거주 치매노인 200명에게 실시간 위치확인 서비스 '스마트 지킴이'를 제공한다고 22일 밝혔다.

강남구청은 지난 2일부터 강남구 보건소 치매안심센터와 주민센터에서 60세 이상의 치매노인을 대상으로 스마트 지킴이 신청을 접수하고 있다. 200명의 치매노인 보호자에게 기기를 지급하고 향후 3년 동안 해당 기기에 대한 통신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스마트 지킴이는 사용이 편리한 웨어러블 트래커이다. 치매노인, 발달장애인 등 취약계층 실종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실종자 수색에 따르는 개인적·사회적 부담을 줄이는데 기여한다.

스마트 지킴이는 사물인터넷 전용망인 로라(LoRa)와 GPS기반의 웨어러블 트래커와 전용 어플리케이션 및 통합 안전 플랫폼으로 구성된다. 스마트 지킴이를 활용하면 착용자가 사전 설정해둔 권역을 벗어났는지 여부 및 현재 위치정보를 보호자와 가족들이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또 위험발생시 착용자가 웨어러블 트래커의 긴급호출 버튼을 터치해 가족과 지인에게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기능도 구현했다. 풀림방지 손목밴드를 채택해 분실을 방지한다.

스마트 지킴이 트래커는 IP67등급의 방진방수를 지원하며 시간과 날짜를 보여주는 LED 화면 및 터치기능을 탑재했다. 한 번 충전으로 최대 4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 지킴이 이용자 위치정보는 사용자 설정에 따라 5~10분에 한 번 로라망을 통해 갱신되며 SK텔레콤의 스마트 안전 플랫폼을 통해 관제센터 및 보호자의 스마트폰으로 전송된다.

두 기관은 향후 스마트 지킴이를 지급받은 치매노인의 배회 및 실종을 예방하기 위한 모니터링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