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국내서 모빌리티 사업 첫 발···'장기 렌터카' 개시
'소유에서 공유' 車트렌드 겨냥
전시장 방문 또는 온라인 채널 통해 견적 계약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2019-10-15 16:33:16
▲ 첫 모빌리티 사업 장기랜터카 개시 ⓒ벤츠 모빌리티 코리아

다임러 모빌리티 AG는 한국에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 (Mercedes-Benz Mobility Korea, 이하 MBMK)'라는 별도의 법인을 설립하고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차별화된 모빌리티 사업을 전개한다고 15일 밝혔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소비 트렌드가 소유에서 공유로 넘어가면서 모빌리티 사업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는 상태다. 이러한 변화를 일찍이 감지한 다임러 모빌리티 AG는 글로벌 시장에서 차량공유 서비스에 대한 다양한 플랫폼을 발빠르게 선보이고 있다.

한국 모빌리티 산업 역시 급부상하고 있는 만큼 다임러 모빌리티 AG는 MBMK를 필두로 국내에서도 이 기세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MBMK는 신임 대표이사로 마케팅, 영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험을 쌓은 기욤 프리츠 (Guillaume Fritz)를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프리츠 대표이사의 지휘 아래 MBMK는 글로벌 모빌리티 업계 선두주자로서 자리매김한 본사의 인사이트를 활용해 한국 시장에 맞는 새로운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첫 시작은 메르세데스-벤츠의 품격을 더한 프리미엄 '장기 렌터카' 사업이다. 벤츠 공식 전시장 방문 상담을 통해 프리미엄 장기렌터카의 견적을 확인하고 확인한 견적으로 계약을 진행한다. 계약 과정에 있어 온라인 채널을 이용해 고객 편의성을 높인 것도 특징이다.

기욤 프리츠는 "한국은 혁신적인 모빌리티 플랫폼을 시도하기에 더없이 좋은 시장"이라며 "고객의 편의와 만족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국내에 프리미엄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이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