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설 명절 '집배원 안전대책' 시행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2020-01-12 12:25:48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이하 우본)는 '설 명절 우편물 특별소통 기간'이 시작되는 오는 13일부터 ´겨울철 집배원 안전대책´을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우본은 한파 또는 폭설 등 기상 특보가 발령되면 집배원에게 PDA로 실시간 기상 상황과 행동 요령을 알리고 배달을 일시 정지할 계획이다. 도로나 다리 등 결빙 구간도 사전에 안내한다.

특히 우본은 2월 말까지 각 우체국에 비상 상황반을 운영할 계획이다. 기상 상황을 모니터링하면서 당일 배달을 정지 또는 해제할지 결정한다.

우본은 설 특별 소통 기간에 소포 우편물이 1950만 개가 접수되고, 평소 하루 평균 우편물인 134만 개보다 32% 증가한 177만 개를 배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집배 보조 인력 1200명을 포함해 2500명의 인력과 운송 차량 3100대를 추가로 투입해 설 명절 우편 물량 증가에 대비할 계획이다.

우본은 국민들에게 설 우편물이 안전하게 정시에 배달될 수 있도록 △어패류나 육류는 아이스팩 포장 △부직포·스티로폼·보자기 포장 대신 종이 상자 사용 △정확한 우편번호·주소 및 연락 가능한 전화번호 기재 △가급적 오는 17일 이전 소포우편물 접수 등을 당부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