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시작하는 단계로 판단"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2020-02-20 14:39:07
정부가 코로나19(COVID-19)이 방역망의 통제 범위를 벗어나 지역사회에서 확산하기 시작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단, 정부는 지역사회 전염이 아직 대구에서 제한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만큼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경계'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열고 "이번주 발생한 확진 환자들에 대한 역학조사가 완료되지 않았다"면서도 "현재까지의 조사 내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볼 때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의 감염 진행이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고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본부장은 "감염 원인과 경로에 대한 확인이 어려운 감염사례가 서울과 대구 등 일부 지역에서 나타나고 있다"며 "현재는 해외에서 유입되던 코로나19가 제한된 범위 내에서 지역사회 감염으로 전파되기 시작한 단계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방역대응체계를 이에 맞게 변화하고 있는 중"이라며 "지금은 지역사회의 감염전파가 시작되고 있는 초기 단계로 판단되는 만큼 검역을 중심으로 한 해외 유입 차단과 조기발견 노력을 계속 유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과 관련해선 "아직 지역사회 전파가 일부 지역에서 제한적으로 나타나고 있어 추가적인 관찰이 필요한 상태"라며 '경계' 수준을 유지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날 오후 2시 기준 공식 집계된 코로나19 확진자는 82명이다. 이 중 대구 경북 지역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총 48명이며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환자는 12명이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