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추석 앞두고 계란 1000만개 비축…"가격 급등 우려"
농가 피해 최소화하고 가격 급등 대비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2017-09-12 10:06:27
▲ 연합뉴스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석을 앞두고 계란 1000만개 비축에 나선다.

11일 농림부에 따르면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급락한 계란 가격이 추석 성수기에 다시 치솟을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정부가 계란 1000만개를 미리 수매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평년 1일 소비량(4000만개)의 25% 수준이다.

최근 계란 산지가격은 살충제 사태에 따른 소비 부진으로 지난 7일 기준으로 사태 발생 전 대비 32% 하락했다.

정부는 농가 피해를 최소화하고 추석 성수기 계란 수요증가에 따른 공급물량 부족(약 5000 만개)으로 가격이 다시 급등할 것에 대비해 계란 수매를 하기로 했다.

계란 수매는 농협을 통해 9월 11일주간 약 500만개, 18일주간 약 500만개씩 이뤄질 예정이다. 수매 후 7일이 지나면 선입·선출 방식으로 신선란으로 방출된다.

신선란으로 시중판매가 되지 않는 계란은 가공용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지난번 살충제 전수검사 과정에서 손해를 입은 농가의 계란을 우선 구매하고 계란 가격 급등락 시에는 수매 또는 방출을 중단할 방침이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