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터넷진흥원, 사이버보안 역량 강화...동유럽 국가 협력
세르비아·마케도니아 현지 사이버보안 세미나 및 포럼 개최
"사이버 침해사고 대응 및 사이버 위협정보 공유기반 확대"
김나리 기자 (nari34@ebn.co.kr)
2018-04-04 10:41:02
한국인터넷진흥원은 동유럽 국가들과의 정보보호 협력 확대를 위한 사이버보안 역량강화 세미나 및 포럼을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3일까지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KISA는 세르비아 및 마케도니아 현지에서 글로벌정보보호센터(GCCD) 역량강화 세미나, 글로벌 사이버보안 협력 네트워크(CAMP) 제3차 지역포럼, 사이버보안 수준진단 후속교육을 진행했다.

올해로 3년차를 맞이한 글로벌정보보호센터(GCCD) 역량강화 세미나에서는 이번 개최지인 세르비아의 내무부 및 국가 CERT 등을 대상으로 사이버 해킹사고에 대한 한국의 다양한 대응 경험 및 노하우, 정책 및 법률체계 등을 포괄적으로 소개했다.

양국 CERT는 본 세미나를 계기로 점차 증가하고 있는 동유럽 발 위협정보 공유를 확대하고 사이버보안 역량강화를 위한 양국 간 공동 협력과제 발굴에 힘쓰기로 협의했다.

이와 연계해 세르비아에서 개최된 글로벌 사이버보안 협력 네트워크(CAMP) 제3차 지역포럼에서는 최근 사이버 환경 변화에 따른 보안 동향을 주제로 지역별 정보보호 신규 이슈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포럼에서는 오는 5월 시행 예정인 유럽 개인정보보호규정(GDPR) 발효에 따른 사이버보안 과제 및 국별 전략 등이 소개되었다. 또한 CAMP 회원 간 정보공유 기반 강화를 위해 유럽·타지역 간 사이버보안 공동대응을 위한 전략 과제와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KISA 위협정보공유센터 김정희 센터장은 "이번 협력 세미나와 포럼이 동유럽 권역 협력국의 정보보호 수준 제고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국가 간 사이버 침해사고 대응 및 사이버 위협정보 공유기반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