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페이코, 식당 예약 솔루션 스타트업 '와드'에 5억원 투자
B2B 식당 예약 솔루션 테이블노트 운영 스타트업
간편결제 서비스 페이코 제휴, 협업 추진 계획
김나리 기자 (nari34@ebn.co.kr)
2018-04-13 10:48:41

NHN페이코가 식당 예약 솔루션 스타트업인 와드에 5억원을 투자했다고 13일 밝혔다.

와드는 NHN엔터테인먼트와 네이버, 카카오 등 주요 IT기업 출신의 기획, 개발, 사업, 마케팅 전문 인력들이 뜻을 모아 2016년 12월 설립한 스타트업으로 현재 식당 예약 및 고객 관리 솔루션 테이블노트를 개발 및 운영 중이다.

NHN페이코 관계자는 "향후 테이블노트와 제휴 및 협업을 통해 간편결제 서비스 페이코의 이용자 혜택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테이블노트는 기존에 예약 정보를 수기로 장부에 기록, 관리하던 불편함을 태블릿PC(아이패드)를 통해 터치만으로 쉽고 편하게 접수하고 매장에 전화가 오면 이름, 최근 방문일, 선호 음식 등의 고객 정보를 바로 확인할 수 있어 효율적인 응대가 가능하다.

또한 예약 확정, 변경, 취소 등의 상황에 따라 자동으로 카카오톡과 MMS를 통해 안내 문자를 발송해 주는 기능들로 식당점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누적 예약DB를 통해 식당점주의 목적에 따라 타깃팅한 마케팅 메시지를 발송할 수 있으며 식당별 운영 방식에 맞춘 다양한 커스터마이징도 가능하다.

용태순 와드 대표는 "매월 가맹점 수가 신기록을 세우며 빠르게 늘고 있는 가운데 이번 NHN페이코의 투자는 테이블노트 성장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POS 연동을 비롯해 고객들이 원하는 기능들을 최고의 완성도로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