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니스트펀드, 누적 대출액 514% 급증
1Q 누적 대출액 1241억원…작년 말 마감 대비해서도 73% 증대
어니스트펀드 포함 상위 5개 기업 전체 P2P금융 시장 41% 차지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2018-04-17 15:30:27
▲ 2018년 1분기 P2P 금융업계 현황 인포그래픽ⓒ어니스트펀드

P2P금융기업 어니스트펀드의 올해 1분기 성과가 '사상 최대치'를 찍었다.

어니스트펀드는 2018년 1분기 마감 기준 누적 대출액이 1241억원으로 전년 1분기 누적 202억원 대비 514% 증가한 실적을 달성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수치는 직전 분기인 2017년 4분기 연 마감 실적이었던 716억원 규모와 대비해서도 73% 이상 증가한 것으로, 올해 들어 상승세에 더욱 탄력을 받고 있다.

특히 1월부터 3월까지 단 3개월 간 신규 대출액만 해도 524억원으로, 이는 2015년 6월 첫 상품 출시 이래 지난 2년 9개월 간 쌓아온 누적대출액 중 42%를 올해 1분기에 달성한 기록이다.

어니스트펀드는 이 같은 성장 요인으로 압구정 아파트부터 동탄, 죽전, 제주 등 다양한 지역투자 상품의 화제성, 다양한 안전장치를 통한 안정성 확보, 브랜드에 대한 신뢰도, 합리적인 투자조건, 다양한 콘텐츠, 우수한 금융/IT 전문가 영입 등의 최적화된 시너지 발휘로 꼽았다.

여기에 P2P금융 시장의 확대와 함께 상위 기업으로 자금이 몰리는 현상이 급물살을 타면서 더욱 높은 성과를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P2P금융협회 통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 총 누적대출액 2조2295억원 중 41%를 전체 회원사 65개 중 상위 5개 기업이 차지하는 양상을 보이기도 했다. 협회사 전체 누적대출액 부문에서도 직전분기인 4분기 마감 1조 8034억원 대비 27% 상승 추이를 보이는 등 전체 시장에서도 올해 1분기는 P2P금융이 본격적인 번영기를 맞이한 것으로 평가된다.

올해 1분기 기준 누적 대출액 상위 5개 기업으로는 어니스트펀드를 포함해 테라펀딩, 루프펀딩, 피플펀드, 투게더펀딩이 있다. 어니스트펀드는 지난해 1분기에는 누적 대출액 12위였지만, 빠른 성장세와 함께 올해 상위 5개 기업에 오르는데 성공했다.

어니스트펀드는 지난해부터 미래에셋, 삼일회계법인, 신협 등 대형 금융기관 출신의 부동산 전문가들을 잇따라 영입하며 부동산 상품 부실률 및 연체율 0%를 유지하고 있다.

투자 전 상품의 안정성을 충분히 확보하는 다각도의 투자 시나리오 뿐만 아니라 고객들이 투자한 부동산 상품의 준공, 분양 현황 등을 알리는 '어니스트리포트'를 매월 발간하고 사후 관리를 함께 진행하며 투자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아울러 어니스트펀드는 올 1분기 P2P 케어(Care) 보험으로 안정성이 더욱 강화된 주택담보 포트폴리오, 8개의 우량 NPL 담보채권에 분산투자 할 수 있는 NPL 포트폴리오, 대형 온라인 커머스 플랫폼의 매출채권에 투자하는 SCF 채권 등 다양한 대체투자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서상훈 어니스트펀드 대표는 "어니스트펀드는 전문적이고 차별화 된 대체투자 상품을 출시해 우수한 실적을 보이며 국내 대표 대체투자 플랫폼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건전하고 우량한 P2P투자상품을 통해 중금리 시장에서 투자자와 대출자 모두 윈윈할 수 있는 앞서가는 금융 대안을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