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해외직구 식품 미리 확인하고 구매해야"
구입 전 차단제품 확인 필수…정식 수입제품 구입해야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2018-10-12 11:11:35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인터넷 등을 통해 해외에서 직접 구매하는 식품이 매년 증가하고 있어 해외직구 이용자는 제품의 원료와 성분을 꼼꼼히 살펴보고 구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12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소비자가 해외사이트에서 직접 구매하는 식품에는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성분이 들어 있을 수 있다. 이에 제품을 구매할 때 반드시 원료명과 성분명을 확인하고 구입해야 한다.

참고로 올해 9월까지 해외사이트에서 다이어트 등을 표방하는 제품 881개를 구매하여 검사한 결과, 81개 제품에서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의약품 성분인 엘-시트룰린, 동물용의약품 요힘빈 등이 검출됐다.

검사 결과는 '식품안전나라' 위해식품 차단목록에 등재하여 소비자가 제품명, 성분명 등으로 손쉽게 차단제품 검색이 가능하므로 구매하기 전에 구입가능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는 게 식약처 설명이다.

또 해외직구 식품에 대한 소비자 궁금증 해결을 위해 올해 2월부터 '해외직구 질의응답방'을 개설·운영하고 있다.

해외직구 식품과 관련된 궁금한 내용을 작성해 등록 하면 1주일 이내에 답변을 받아 볼 수 있다.

아울러 소비자들이 안전한 해외직구 식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카드뉴스, 홍보 리플릿 및 전국 주요 거점 전광판 등을 통해 '해외직구 식품 구매 시 주의사항'을 안내하고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건강 보호를 위하여 위해 성분이 함유된 식품이 국내에 반입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식양처는 "동일한 해외직구 식품이라도 판매국가에 따라 성분이나 함량에 차이가 있을 수 있으므로 정식으로 수입통관 절차를 거친 제품을 구매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