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교통상황] 하행선 11~12시·상행선 오후 6시~7시 정체 예상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2018-10-14 11:29:06
▲ ⓒ데일리안

일요일인 14일 고속도로는 평소 주말과 비슷한 수준의 혼잡이 예상된다. 지방방향 하행선은 11~12시, 서울방향 상행선은 오후 6~7시에 정체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이 483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혼잡시간은 지방방향에서 오전 11~12시에 최대치를 보이고 오후 7~8시부터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방향은 오후 6~7시에 최대치를 나타내고 오후 10~11시부터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노선별로는 경부선은 오전 11시 서울TG-신갈(분기점), 수원-안성, 북천안-목천에서 가장 혼잡하고 오후 3시 목천에서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중부선은 오전 11시 중부3터널, 마장(분기점)-남이천, 대소-진천터널, 오창(휴게소)에서 가장 막히고 오후 7시 오창(휴게소)에서 해소될 전망이다.

지방방향 대도시 간 예상 최대 소요시간은 오전 11시 기준 서울-대전 1시간33분, 서울-부산 4시간30분, 서울-광주 3시간20분, 서서울-목포 3시간40분, 서울-강릉 2시간40분, 남양주-양양 1시간41분으로 예상된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