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교통상황] 다소 혼잡…단풍철 나들이 차량 증가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2018-10-21 10:28:32
▲ ⓒ데일리안포토
일요일인 21일 고속도로는 본격적인 단풍철 기간을 맞아 주말 나들이 차량이 늘면서 다소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전국 교통량은 430만대로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향하는 차량 43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향하는 차량 47만대로 예상된다.

지방방향 고속도로는 비교적으로 원활한 반면, 서울방면은 오전 10~11시 혼잡이 시작돼, 오후 5~6시 가장 혼잡할 전망이다. 상행선 고속도로의 교통혼잡은 밤 10~11시가 돼서야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 방향으로 주요 도시간 예상 최대소요시간으로는 부산~서울 6시간, 광주~서울 4시간30분, 대전~서울 2시간40분, 목포~서서울 5시간10분, 강릉~서울 4시간50분, 양양~남양주 3시간10분 등이다.

경부선은 남청주~옥산, 기흥~신갈분기점 구간에서 오후 3시 가장 혼잡할 것으로 보이며, 영동선은 속사~새말, 여주분기점~호법분기점, 덕평~양지 구간이 오후 4시경 가장 혼잡하겠다. 서해안선은 당진분기점~발안, 일직분기점~금천 구간이, 중부선은 일죽~남이천, 마장분기점~서이천, 경기광주분기점~산곡분기점 구간이 오후 5시 최대 혼잡을 보이겠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