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남양주·하남·인천계양·과천…"서울까지 30분"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과천 확정
국가 주도로 급행.간선 중심의 ‘중추망‘ 조기 구축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2018-12-19 12:08:55
수도권 3기 신도시로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과천 4곳이 선정됐다. 총 12만2000호의 주택이 들어선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의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가장 관심을 모으는 100만㎡ 이상 대규모 신도시(3기 신도시)의 면적은 남양주가 1134만㎡, 하남은 649만㎡, 인천 계양은 335만㎡ 순이다. 과천에는 155만㎡ 규모의 중규모 택지가 조성된다.

남양주 왕숙의 경우 진접·진건읍과 양정도 일원으로 모두 6만6000호가, 하남 교산은 천현동 교산동 춘궁동 상·하사창동 일원으로 3만2000호가 건설된다.

인천 계양 테크노밸리는 계양구 귤현동 동양동 박촌동 병방동 상야동 일원으로 1만7000호가 지어진다.과천은 과천동 주암동 막계동 등 선바위역 부근으로 7000호가 건설된다.

국토부는 이들 지역은 서울 경계로부터 거리는 2km 수준으로, 5km인 1기 신도시나 10km인 2기 신도시보다 서울 도심에 가깝고 대부분은 이미 훼손되거나 보존가치가 낮은 그린벨트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기존보다 2배 이상되는 광역교통개선부담금(사업비의 20%)를 투입해 입주시 교통불편이 없도록 2년 빨리 교통대책을 수립·시행하기로 했다.

또 이곳에는 유치원을 100% 국공립으로 설치하고 학교도 적기에 개교한다.

이번에 주택공급지역으로 선정된 곳은 모두 41곳으로, 100만㎡ 이상 4곳 외에 100만㎡ 이하는 6곳, 10만㎡ 이하는 31곳이다.

중소규모는 국공유지(24곳), 유휴 군부지(4곳), 장기 미집행 공원부지(4곳) 등이다.

주택 추가공급지역 41곳 가운데 서울은 32곳으로 1만9000호가 공급된다. 경기도는 8곳에 11만9000호, 인천 계양엔 1만7000호가 각각 공급될 예정이다.

서울 32곳에는 지난 9월 1차 발표 당시 공개되지 않았던 8곳(7만5000호)도 포함됐다

아울러 부천 역곡(5500세대), 고양 탄현(3000세대), 성남 낙생(3000세대), 안양 매곡(900세대)에서는 장기 집행 공원부지를 활용해 중소규모 택지를 조성한다.

서울에서는 강서구 군 부대와 군 관사 부지를 개발해 2400호가 공급된다.

이와 함께 노량진 환경지원센터와 석관동 민방위센터, 서울의료원, 동부도로사업소, 수색역과 금천구청역 등 서울 도심 국공유지 17곳을 활용해 1만4600호가 나온다.

노후 저층 공공시설을 재건축해 공공주택을 함께 짓는 복합개발을 통해 7곳에서 500호를 공급한다.

서울시는 상업지역 주거 용적률과 역세권 용도지역 상향을 허용해 증가한 용적률의 50%를 임대주택으로 공급한다.

서울시는 이를 통해 새롭게 공급하는 주택이 3만호 이상이 될 것으로 추정한다.최대 5년간 토지소유권 및 지상권 등 투기성 토지거래를 차단할 예정이며 이 기간은 연장 가능성도 있다.

또한 개발예정지역 인근 집값 상승시 규제지역을 추가지정하고 필요시 주택구입 자금조달계획서 집중점검 및 세무조사를 실시도 한다는 계획이다. 투기성 거래 또는 난개발 등 우려시 관계기관 합동 투기단속반을 운영하고, 지자체와 협의해 개발행위 허가제한지역 지정도 강행한다.

원주민 재정착을 위해서는 원주민 임시 거주지에 행복주택, 10년 임대 물량을 추가하는 한편 대토보상 활성화를 위해 선택범위 확대 및 토지이용계획상 우량 블록 등 주민 선호도를 고려해 대토 대상지역을 확정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9·21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내놓으면서 서울과 일산·분당 등 1기 신도시 사이에 330만㎡ 이상 대규모 공공택지 4∼5곳을 조성하고, 이중 10만 세대를 수용할 수 있는 택지 후보지를 연말에 발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