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업계 "1년 농사, 정부 손에 달려"
철강사 올해 화두 생존, 정부 측면지원 절실
통상압력 대응 및 전기요금 인상 업계현실 반영해야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2019-01-23 09:56:17
▲ 출선공정 모습.ⓒ포스코
철강업계의 새해 '1년 농사'가 정부 정책과 외교력에 좌우될 전망이다.

국내 기간산업 특성상 철강업계에 정부 입김이 크게 작용하는 것은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다. 다만 올해의 경우 철강사들이 만성적 불황으로 너도나도 생존을 기치로 내건 만큼 재무 개선 등에 있어 정부의 영향력이 어느 때보다 클 것으로 여겨진다.

특히 올해는 통상압력 대응 및 남북경제협력 성사 여부, 산업용 전기료 개편 등 업계 자체적으로 대응하기 어려운 문제가 부각될 전망이다.

23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포스코를 비롯한 철강사들은 최근 업계 신년인사회 및 청와대·기업인과의 대화 등을 통해 정부에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통상압력 대응을 호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등에 따른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산으로 올해도 수출길에 제한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최근 한국철강협회 회장 자격으로 정부에 "해외의 불합리한 무역조치에 국제공조를 강화하는 등 통상 대응력을 높여달라"라고 촉구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해 한국으로부터의 연간 철강 수입물량을 268만톤으로 제한하는 수입 제한 쿼터를 발동했다. 설상가상으로 유럽연합(EU)도 다음달부터 한국산 철강 등에 대한 긴급 수입제한조치(세이프가드)에 들어간다.

이에 포스코는 지난해 할당받은 미국 수출 쿼터를 반납한 뒤 조직개편을 통해 무역통상실을 신설했고 조만간 책임자를 선임할 계획이다. 전방산업 불황에 따른 장기 내수 부진에 수출을 탈출전략으로 삼은 세아그룹도 통상 대응 조직을 꾸린 상태다.

철강부문 내수가 포화상태에 이른 만큼 활로 개척이 절실한 시점이라는 점에서 남북경협 재개 또한 업계가 정부에 기대를 걸고 있는 부분이다.

▲ 전기로 가동 모습.ⓒ세아베스틸
남북경협이 재개될 경우 포스코는 북한의 미개발 광물자원을 확보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이에 따라 최 회장은 지난해 취임한 자리에서도 남북경협 수혜 가능성을 언급했으며, 이에 대비한 관련 태스크포스(TF)도 구성한 상태다.

최근 건설 등 전방산업 부진으로 실적 부진을 겪고 있는 현대제철 또한 국내 최대 봉형강업체인 데다 유일하게 철도용 철강재를 생산하는 곳인 만큼 남북경협만 재개되면 큰 수혜가 예상된다.

현재 남북경협 등을 위해 남북정상회담까지 추진중인 상태지만 미국의 대북 경제제재 완화 여부가 관건인 만큼 정부의 지속적인 외교력 투입이 필요한 상황이다.

마지막으로 철강업계가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는 부문은 산업용 전기료 인상 여부다.

철강사들이 매년 정부와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주제이지만 재무 개선에 사활을 건 올해는 특히 두드러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기로 사용 빈도가 잦은 철강업계는 국내 산업군 중에서도 전기 사용 비중이 가장 높다.

하지만 현재 전기요금에 대한 정부 기조는 철강업계에 불리하다. 지난해 폭염 이후 전기료 누진세 개편을 검토하고 있기 때문이다. 누진세 체계가 개편될 경우 철강사들은 경부하 요금시간대인 심야에 공장을 가동해야 하는데 이 경우 인건비가 많이 들어가게 된다.

뿐만 아니라 탈원전 및 미세먼지 저감 정책을 채택하고 있는 만큼 상대적으로 전기료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고용창출 등 정부 방침에는 적극 협조하겠다는 것이 기본입장이나, 전기요금 정책만큼은 재무악화 및 저성장 국면에 들어선 업계 현실을 감안해줘야 한다는 작은 바램 뿐"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