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조선·동부제철 M&A 또다시 먹구름…"마음만 급해"
매각시한 한달여 남은 성동조선, 신중론에 "연기, 또 연기"
산은, 동부제철 일괄매각 표방…철강업계 "때가 아닌데…"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2019-02-21 09:19:11
▲ 성동조선해양 통영조선소 전경.ⓒ성동조선해양
성동조선해양과 동부제철이 매물로 나온 조선·철강 기업 인수·합병(M&A) 시장에 또다시 먹구름이 끼고 있다.

법원과 채권단은 양사의 재무상태를 우려해 매각을 서두르고 있으나 원하는 시일에 마무리하기에는 버거워 보이는 상황이다.

21일 조선·철강업계에 따르면 성동조선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은 당초 마무리하기로 했던 지난 1월 이후에도 수차례 미뤄졌다. 동부제철 본입찰도 당초 예정대로 이달 내 실시할 수 있을지 기약이 없는 상태다.

성동조선을 관리 중인 창원지방법원은 지난 19일로 예정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발표를 오는 22일로 미뤘다. 당초 지난 18일로 계획했던 발표일자를 하루 연기한데 이어 두번째다.

법원 측은 참여 중인 국내 사모펀드 등 인수후보 3곳의 예비입찰제안서(LOI)가 미비해 수정·보완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미뤄졌다는 설명이다. 성동조선이 통영지역 내 최대 조선업체인 만큼 지역경제에 미치는 여파가 크기 때문이다.

다만 업계 일각에서는 인수가 차일피일 미뤄지는 것이 '폭탄 떠넘기기'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법원 인사로 성동조선 매각 실무담당이 이달 말 교체된다는 점이 반증으로 거론된다. 수년간 조단위 공적자금이 투입된 데다 지역경제 활성화와 연결되는 민감한 사안인 만큼 법원으로서는 부담감이 클 수 있다.

당초 법원은 지난해 1차 매각을 시도했으나 일괄매각 방식에 대한 부담감으로 인수후보가 나타나지 않아 무위에 그친 바 있다. 법원이 올 초 분리매각으로 전환하면서 인수후보가 나타나기는 했으나 선뜻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기 쉽지 않다.

현재 성동조선은 지난해 3월부터 회생절차에 들어간 상태인 만큼 현행법상 1년 안에 매각을 마무리지어야 한다. 오는 3월까지는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최종계약을 맺어 선수금환급보증(RG)을 받을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야 한다는 의미다. 더욱이 조선업 특성상 유지비가 많이 들기 때문에 M&A는 빠를수록 유리하다.
▲ 동부제철 당진공장 전경.ⓒ동부제철


동부제철도 채권은행인 KDB산업은행이 산업자본 조속정리 방침에 따라 지난달부터 LOI를 접수하고 2차 매각에 돌입했으나, 이달 말로 예정된 본입찰 실시 여부조차 장담할 수 없는 상태다. LOI를 제출한 3곳 중 국내 메이저 철강사는 없는 만큼 채권단이 원하는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더욱이 동부제철은 지난해 연결기준 596억원의 영업손실을 발표했다. 매각과정에서 전년 대비 적자폭이 확대된 실적이 발표된 만큼 그나마 LOI를 제출한 인수후보들이 끝까지 갈지도 미지수다.

산은은 동부제철 보유시설 일괄매각을 전제로 지난 2017년 1차 M&A를 시도했으나 포스코 등 국내 대형 철강사들의 불참으로 불발된 바 있다. 철강업계가 만성적 공급과잉에 시달리고 있는 데다 노후화된 동부제철 시설도 매물로서의 매력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산은은 이번 M&A에서도 경영권 이전 등 일괄매각을 표방하고 있어 시장에서 별다른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시황이 나아졌다고는 하나 원·부재료 가격 상승 및 전후방산업 불황으로 불투명한 경영환경이 이어지고 있어 M&A를 염두에 둘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 이벤트 분양!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