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JYP, 엑소·트와이스 악성 루머에 "법적 조치"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2019-03-12 20:32:42
'성접대 의혹'이 나온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성관계 '몰카' 영상 유포 혐의를 받는 정준영(30) 관련 루머에 거론된 가수들의 소속사가 강경한 목소리를 냈다.

12일 SM은 온라인에서 승리, 정준영과 함께 카카오톡 단체방에서 불법촬영 영상을 공유한 연예인 중 한명으로 엑소 멤버가 지목되자 "전혀 근거없는 루머"라고 반박했다.

이어 "허위 사실이 무분별하게 확대되면서 아티스트와 당사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다"며 "불법 행위(작성, 게시, 유포)가 확인된 자들에 대해 선처없이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JYP엔터테인먼트도 소속 걸그룹 트와이스와 관련한 악성 루머에 법적으로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역시 정준영의 '몰카' 파문과 관련한 악성 루머가 확산된 데에 따른 조치다.

JYP는 "특정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온라인에 퍼진 자사 아티스트 관련 루머 수위와 내용이 이미지와 명예, 인격을 심각하게 훼손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며 "최초 작성자 및 유포자에 대해 법적으로 가용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