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교통상황] 평소 교통량 '비슷'…서울방향 정체 5시 '최고조'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2019-06-09 10:52:25
9일 고속도로는 평소 일요일 수준으로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 지방 방향은 대체로 소통이 원활하고 서울방향 정체가 오전 10시부터 시작될 전망이다.

한국도로교통공사에 따르면 9일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은 420만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0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7만대 예상된다.

혼잡시간은 지난주 일요일과 비슷한 수준으로 오후 경부선과 영동선 서울방향으로 혼잡이 예상된다.

지방방향은 대체로 소통이 원활하고 서울방향 혼잡은 오전 10~11시에 시작돼 오후 5~6시에 가장 심하고 밤 9시와 10시 사이 해소될 전망이다.

서울방향의 주요 도시 간 요금소 기준 예상 소요시간은 △서울-대전 2시간 20분 △서울-부산 5시간 30분 △서울-광주 3시간50분 △서서울-목포 4시간 20분 △서울-강릉 3시간 50분 △남양주-양양 2시간 50분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맑은 날씨에 나들이 차량들로 교통상황은 평소 수준으로 혼잡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