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트로엥 '뉴 C3 에어크로스' 사전계약 돌입···2000만원대
SUV 본연 비율 갖춘 컴팩트 소형 SUV···2925만원부터
스타일, 공간, 가격 등 "작지만 다 갖춰"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2019-06-11 13:37:21
▲ 시트로엥 뉴 C3 에어크로스 SUV ⓒ한불모터스

▲ 시트로엥 뉴 C3 에어크로스 SUV ⓒ한불모터스

▲ 시트로엥 뉴 C3 에어크로스 인테리어 ⓒ한불모터스

▲ 시트로엥 뉴 C3 에어크로스 인테리어 ⓒ한불모터스

시트로엥이 11일부터 자사의 개성 있는 소형 SUV '뉴 시트로엥 C3 에어크로스 SUV' 사전 계약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뉴 시트로엥 C3 에어크로스는 지난 2017년 10월 유럽에서 첫 선을 보인 이후 올해 5월까지 20만대가 판매된 시트로엥의 핵심 모델이다.

2018 유럽 오토베스트 '베스트바이', 2018 아거스 어워드 '올해의 차' 및 '베스트 어반 SUV' 등에 선정되며 상품성을 인정받았다.

대부분의 소형 SUV들이 해치백에서 최저지상고만 높인 스타일인 것과 달리 뉴 C3 에어크로스는 높은 시야와 최저지상고 등 SUV 본연의 비율을 갖춘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시트로엥 측은 설명했다.

여기에 △콤팩트한 차체로 도심에서도 경쾌한 주행 가능 △다양한 컬러 조합과 시트로엥 특유의 개성있는 디자인 △조수석까지 폴딩해 자유롭게 활용가능한 동급 최고 수준의 실내공간 △14가지 첨단 주행보조시스템을 갖췄다고 밝혔다.

시트로엥은 뉴 C3 에어크로스 출시를 기념해 사전계약 혜택을 제공한다. 행사 기간 내 계약 후 차량을 출고하는 모든 고객에게 5년/10만km 지정 소모성 부품 연장 혜택을 제공한다. 일부 트림 한정해 헤드레스트 옷걸이, 1열 암레스트, 트렁크 트레이, 하이로드 네트 등 120만원 상당의 시트로엥 정품 액세서리 팩을 추가 제공한다.

뉴 시트로엥 C3 에어크로스 SUV는 필(Feel)과 샤인(Shine) 두 가지 트림으로 판매된다. 판매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분을 반영, 2925만원부터 시작한다. 트림별 상세 옵션 및 가격 정보는 공식 출시일인 이달 25일 공개한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