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살' 한국인터넷진흥원, '미래위원회' 발족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2019-06-11 16:32:00

올해 창립 10주년을 맞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다가오는 10년을 준비하기 위한 '미래위원회'를 발족한다고 11일 발표했다.

KISA는 4차 산업혁명 등 향후 10년 간 미래 ICT 사회의 변화를 예측하고, 이러한 변화에 대비하는 십년대계를 모색하기 위해 미래위원회를 구성했다.

미래위원회에는 정부 및 산·학·연, 언론, 시민 단체, 지역 등 다양한 전문 고객 자문단 15인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11일 1차 회의를 시작으로 약 2개월 동안 활동한다.

위원들은 10년 후 인터넷·정보보호의 변화를 예측하고 이를 선도하기 위한 KISA의 발전 방향을 설계할 예정이다. KISA 창립 10주년 기념으로 편찬하는 10년사 집필 및 발간에 대한 자문 역할도 수행한다.

위원회는 인터넷, 개인정보, 정보보호 등 KISA의 사업 영역인 외에도 4차 산업혁명 등 매주 주제별 미래 전망에 대한 발제와 의견을 공유하며 혁신과 도약을 위한 2030 KISA 미래상을 도출할 계획이다.

김석환 KISA 원장은 "이번 위원회 활동은 인터넷진흥원의 과거 10년을 돌아보고 미래 10년을 열어가기 위해 우리가 나아갈 방향을 찾아가는 중요한 과제"라며 "위원들의 전문적인 의견을 바탕으로 미래 지향적인 KISA 청사진을 그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