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어린이보험 판매수익 소아암 환아 후원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2019-06-12 19:01:54
▲ 신한생명이 후원금 약 830만원을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후원금은 백혈병 및 소아암으로 치료중인 환아들을 위해 전년도 판매한 어린이보험의 월납초회보험료 1%를 후원기금으로 조성했다.ⓒEBN


신한생명이 후원금 약 830만원을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후원금은 백혈병 및 소아암으로 치료중인 환아들을 위해 전년도 판매한 어린이보험의 월납초회보험료 1%를 후원기금으로 조성했다.

신한생명은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생명 본점 22층 강당에서 지난 11일 원경민 신한생명 홍보본부장, 천진욱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사무총장 등 1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전달식을 가졌다

전달된 후원금은 백혈병과 소아암으로 치료 중인 아이들에게 완치의욕을 고취시키고, 완치된 아이들에게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기념행사를 진행하는데 쓰일 계획이다.

서울·수도권 지역 병원과 환아 부모회 등 7개 단체를 대상으로 환아 및 가족을 포함하여 800여명이 이 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신한생명은 지난 2011년부터 매년 어린이보험 판매수익의 일부분을 치료기금으로 조성하여 환아 가족의 생활비, 사회적응 프로그램, 직접 치료비 등으로 후원하고 있다.

현재까지 어린이보험 판매수익과 끝전 모으기 캠페인을 통해 소아암 등 난치병 어린이들을 위해 후원된 누적금액은 약 11억7,200여만원이며, 1,000여명의 환아를 지원했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어린이들의 밝은 미래를 응원하기 위해 이와 같은 후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아이들이 병을 치료하고 사회에 적응하기 위해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나눔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