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1분기 기업대출 연체율 올라…"건전성 선제 관리 필요"
금융감독원, 국내 79개 저축은행 1분기 실적 분석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2019-06-12 19:18:28
▲ ⓒEBN

국내 저축은행의 올해 1분기 말 기업대출 연체율이 작년 말보다 급상승했다.

금융감독원은 국내 79개 저축은행의 올해 1분기 영업실적을 분석한 결과 3월 말 총여신 연체율이 4.5%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3개월 전인 작년 말보다 0.2%포인트 상승한 규모다. 1년 전인 작년 3월 말과는 같다.

금감원은 올해 들어 저축은행 연체율이 상승한 데는 연말효과가 사라진 데다 대출 증가세가 둔화했고 연체채권이 늘어나는 등 여러 요인이 함께 있었다고 풀이했다.

저축은행 대출을 기업대출과 가계대출로 나눠보면 올해 3월 기업대출 연체율이 작년 말보다 0.4%포인트 상승했다.

법인대출과 개인사업자대출 모두 연체율이 0.4%포인트 높아진 탓이다.

3월 말 가계대출 연체율은 4.6%로 작년 말과 같았다. 이 중 개인신용대출 연체율은 3개월 사이 0.5%포인트 낮아졌고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4%포인트 높아졌다.

저축은행 고정이하여신(NPL)비율은 5.2%로 3개월 전보다 0.1%포인트 높아졌다.

NPL 비율은 부실채권 현황을 나타내는 건전성 지표로, 낮을수록 여신 건전성이 양호하다고 판단한다.

저축은행의 1분기 총순이익은 2086억원으로 작년 1분기(2168억원)보다 3.8% 줄었다.

대출 확대 등으로 이자이익은 1년 새 521억원 늘었으나, 대손충당금 전입액이 207억원 증가하고 급여 등 판매관리비가 303억원 더 든 영향이 있었다.

3월 말 현재 저축은행들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4.54%로 작년 말보다 0.21%포인트 상승했다.

자산 1조원 이상 저축은행은 8%, 자산 1조원 미만은 7% 이상으로 유지하라는 규제비율보다 높은 수준이었다.

올해 1분기 말 저축은행 총자산은 70조2000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7000억원(0.9%) 늘었다.

자기자본은 7조9000억원으로 3개월 전보다 1211억원(1.6%) 증가했다. 여기에는 이익잉여금이 898억원 증가했고 200억원 규모 유상증자가 있었던 것이 기여했다.

금감원은 "저축은행 가계·개인사업자 대출 관리가 강화돼 총자산·총여신 증가세가 둔화하고 있다"면서 "취약차주를 중심으로 연체채권도 다소 증가하고 있어 연체율 등 건전성 지표에 대한 선제적·적극적 관리가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