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우유, IoT 기반 종이팩 수거 사업 참여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2019-06-18 15:25:20
▲ (왼쪽부터)오이스터 에이블 염주용 대표, 서울우유협동조합 문진섭 조합장, 류경기 중랑구청장.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종이팩 분리배출 촉진을 통해 자연환경을 보호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중랑구청, 오이스터 에이블과 함께 종이팩 수거 사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전날 서울 중랑구청에서 진행된 업무협약 체결식에는 서울우유협동조합 문진섭 조합장을 비롯해 류경기 중랑구청장, 오이스터 에이블 염주용 대표 등이 참석했다.

오이스터 에이블은 환경 IoT시스템 및 앱 개발·공급·프로모션 플랫폼 제작 스타트업으로 4차 산업 혁명의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빅데이터를 활용해 종이팩을 수거한 후 포인트로 돌려주는 IoT 종이팩 수거함을 개발했다.

서비스 이용 방법은 크게 세 가지 절차로 나뉜다. 먼저 수거함 주변에 다가서면 블루투스 기능을 통해 스마트폰 알림이 뜬다. '오늘의 분리수거' 애플리케이션에서 바코드를 불러낸 뒤 수거함에 스캔하면 본인인증이 완료된다. 이후 종이팩에 부착된 바코드를 태그, 수거함에 넣으면 포인트가 앱에 자동으로 쌓인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서울우유협동조합은 5000만원 상당 21대의 IoT 종이팩 수거함을 기부하고, 중랑구청도 17대를 별도 구매해 우유팩 등 분리배출 시, 스마트폰 앱을 통해 포인트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중랑구청은 해당 포인트로 우유를 무료로 구입하거나 기부할 수 있도록 하고, 적립된 기부 포인트로는 중랑구의 대표 행사인 '장미축제' 활성화를 위한 장미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서울우유협동조합 문진섭 조합장은 “우리가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선조에게서 물려받았 듯이 이를 훼손없이 후손에게 물려주는 건 우리가 꼭 지켜야 할 의무”라며, “앞으로도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소비자분들이 환경보호에 쉽게 동참할 수 있도록 이러한 사회공헌활동을 적극 추진하며 환경보호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