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2차 경제규제 가능성↑…부품·소재는 수혜주?
증권가, 국내 반도체 관련 부품·기계·소재 종목 등 수혜주로 '주목'
전일 관련 업종 상승 마감…"핵심소재 국산화 국내기업 수혜 전망"
이형선 기자 (leehy302@ebn.co.kr)
2019-07-17 14:55:20
▲ 일본의 '2차 보복'이 가시화되면서 관련 수혜 업종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뜨겁다.ⓒ픽사베이

일본의 '2차 경제 보복'이 가시화되는 가운데 반사이익을 얻을 수 있는 수혜 업종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증권가에서 일본 정부의 2차 경제규제 조치로 직접 타격이 예상되는 국내 반도체 관련 부품, 기계, 소재 종목들을 수혜주로 거론하고 있다.

1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일(16일) 화천기계(5.01%)를 비롯해 디에스티(9.68%), 서암기계공업(8.95%), 맥스로텍(7.34%), 삼익THK(7.98%), 넥스턴(0.48%), 미코 (4.36%)등 기계 관련 종목들의 주가가 상승했다. 이들 기업들의 주가는 이날에도 상승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주가 상승의 배경에는 일본 정부가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3개 소재에 이어 '2차 수출규제'를 공식 시사한데 따라 이들 업체가 반사이익을 볼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자리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다음 달부터 안보상 우방 국가인 백색국가, 이른바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할 것을 유력 검토 중이다. 이에 일본 경제산업성이 오는 24일까지 이와 관련해 의견 수렴을 받고 있다.

이번 절차가 끝나면 우리나라 국무회의 격인 각의 결정 후 공포한 뒤 21일이 지나면 한국은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된다. 제외 시점은 8월 중순이 유력한 상황이다.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이 제외되면 일본 기업은 해당 품목을 한국에 수출할 때마다 건별로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허가 신청과 심사가 보통 3개월 정도 소요되는 것을 고려했을 때 수입 지연에 따른 생산 차질 우려가 현실화될 수 있다.

현재 타격이 예상되는 품목은 자동차와 기계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모두 일본산 소재나 부품을 주로 수입해 완제품을 만들어 수출하는 산업으로, 대일 의존도가 높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시장 안팎에서는 일본 정부가 국내 정보기술(IT), 전자, 가전, 배터리 등 전 산업분야로 수출 규제를 확대하는 3차 보복 카드를 거낼 수 있다는 우려도 확산하고 있다.

하지만 시장에선 거시적인 관점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가 국내 산업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란 분석이 많다. 수출 규제에 따른 단기 타격이 불가피하겠지만, 장기적으로 보면 이러한 규제 조치가 핵심 소재의 국산화를 부추겨 토종 기업들의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란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의견이다.

앞서 일본의 1차 경제보복 시 직접적인 타격이 예상됐던 반도체 관련 업종 주가 흐름이 외국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점차 안정세를 찾아가고 찾아가고 있다는 점도 이런 분석을 뒷받침한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반도체 업체가 일본을 잠재적 리스크를 보유한 국가로 인지하기 시작하면서 국내 소재 업체들에게 많은 기회를 줄 것"이라며 "추후 반도체 제조 공정에 새로운 재료를 적용할 경우 우선적으로 국내 업체와 공동 R&D를 진행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