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소형 아파트 거래 비중 증가…새 아파트 선호·규제 영향
서울 소형 거래비중, 5년 이하↑ 10년 초과↓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2019-08-09 16:05:52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크게 줄어둔 가운데 올해 서울 아파트 시장에서는 전용 60㎡ 이하 소형의 매매 거래비중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9일 부동산114가 국토교통부의 매매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9년 7월 말까지의 서울 아파트 거래건수 1만9,244건 중 전용 60㎡ 이하 거래비중은 42.4%(8,168건)으로, 2018년 37.0%(3만79건)에 비해 5.4%p 증가했다.

▲ 서울 아파트 면적 대별 거래비중 추이
반면 2018년 거래비중이 42.4%로 가장 높았던 전용 60-85㎡ 이하는 올 들어 거래비중이 3.1%p 낮아졌고, 전용 85㎡ 초과 거래비중도 2.4%p 줄었다.

서울 소형 아파트의 거래비중은 입주 5년 이하 새 아파트 거래가 끌어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입주 5년 이하 서울 아파트의 거래비중 추이를 면적 대별로 분석한 결과, 전용 60㎡ 이하 소형은 2017년 6.9%에서 2019년 14.0%로 7.1%p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전용 60-85㎡이하와 85㎡ 초과의 새 아파트 거래비중은 각각 1.2%p, 0.6%p 소폭 증가에 그쳤다. 특히 전용 60㎡ 이하의 거래비중을 살펴보면, 입주 5년 이하 비중이 커진 반면 10년 초과 거래비중이 감소하는 경향을 나타냈다.

입주 5년 이하 서울의 소형 아파트 거래비중이 늘어난 원인으로는 최근 두드러진 새 아파트 선호현상과 높은 서울 집값, 대출 규제 등을 꼽을 수 있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똘똘한 한 채 선호로 서울 새 아파트 가격이 크게 오른 반면 서울의 주택담보인정비율(LTV)이 40%로 제한되면서 내 집 마련 부담이 커지자 상대적으로 매입금액이 낮은 소형을 매수하는 실수요가 늘어난 것"이라며 "여기에 가구원 수 감소, 가성비를 중시하는 주거 트렌드 변화 또한 소형 새 아파트 수요 증가의 요인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