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TE도 사용 가능"…갤노트10, 자급제 활성화 이끌까
이통사 공시지원금 28만~45만원 예고…대리점 보조금 얹어줘
5G 요금제 비싸고 품질 논란에 LTE 수요 높아
"저렴한 요금제·약정 부담 없어 자급제폰이 대안"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2019-08-13 15:01:03
▲ ⓒSK텔레콤
갤럭시노트10 출시가 다가오면서 이동통신시장에서는 보조금 경쟁에 불이 붙었다.

휴대폰 관련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노트10 성지 좀 알려주세요" 등 노트10을 싸게 구입할 수 있는 정보 공유가 한창이다.

13일 인터넷사이트 '뽐뿌'에는 'xx성지 후기' 글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성지는 공시지원금 이상으로 대규모 보조금을 지급하는 휴대폰 판매점을 뜻한다.

갤럭시노트10 사전예약 기간은 오는 19일까지이다. 정식 출시는 23일이다. 국내에는 5G 전용으로 나온다.

이통 3사는 노트10으로 5G 가입자를 대거 확보하려 한다. 상당한 규모의 보조금을 지급할 수 밖에 없다. 일단 이통 3사의 갤럭시노트10의 공시지원금은 28만~45만원 수준이다. 앞서 최초 5G폰이었던 갤럭시S10 5G의 공시지원금이 최대 70만원대까지 치솟은바 있다.

갤럭시노트10 첫 개통이 이뤄지는 20일 공시지원금이 이통 3사 예고 수준으로 확정되면 갤럭시S10 5G보다 최고 지원액이 25만원가량 낮아진다. 이렇게 되면 5G 시장의 출혈경쟁은 다소 완화되지만 갤럭시노트10 출시에 따른 5G 가입자 유치 효과는 떨어질 전망이다.

이통사들은 대리점에 판매장려금(리베이트)을 지급한다. 유통점에서는 이 리베이트를 공시지원금 외 불법보조금으로 활용해 가입자를 유치한다.

이같은 상황은 신규 휴대폰이 나올 때 마다 반복되는 일이다. 다만 최근에는 자급제폰을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아직 5G 초기인 만큼 비싼 요금제에도 품질 불만이 많아 LTE를 이용하고 싶은 소비자들이 자급제폰을 선호한다.

자급제폰은 이통사 대리점 방문 없이 기존에 사용한 유심(USIM)을 꽂아서 바로 사용 가능한 단말기이다. 약정기간과 위약금을보터 자유롭다. LTE 사용도 가능하다. 언제라도 5G 요금제로 변경할 수 있다.

이에 이통사들이 각종 할인 혜택과 렌탈 프로그램 등 가입자 유치에 나선 가운데 자급제폰을 판매하는 오픈마켓도 예약판매 경쟁에 뛰어들었다. 무이자 할부, 카드할인, 적립금 등이 대표적이다.

이통업계 관계자는 "이통사와 비교해 할인 혜택이 밀리지 않고 선택약정 25% 할인도 가능해 오히려 더 싸게 구입할 수 있다는 인식이 퍼지고 있다"며 "이통사 약정에 부담을 느끼는 소비자들이 오픈마켓 등 온라인에서 자급제폰을 구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렴한 요금제를 사용할 수 있고 통신사 기본앱도 없는 장점들이 있다"며 "5G를 이용하지 않으려는 소비자들은 자급제폰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갤럭시노트10.ⓒ삼성전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부터 자급 단말 출시 확대, 자급 단말 유통망 확충, 자급 단말 개통 간소화를 골자로 하는 '소비자 관점의 완전자급제 이행방안'을 시행한다. 이통 3사 공통으로 출시되는 단말기는 모두 자급제 단말로도 판매된다.

과기정통부는 자급 단말 유통협의회도 출범시켰다. 유통협의회 참여기업을 대상으로 업체 간의 제휴, 카드사 연계 마케팅, 가전 연계 마케팅, 단말 할인 프로모션 등을 다양하게 시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단말기 보조금 및 25% 선택약정 할인제도를 유지하면서도 단말 및 유통망 간의 경쟁 활성화를 통해 단말 구입부담을 낮추는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는 자급제 도입에 적극적이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야당 간사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과 여당 간사인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모두 자급제 관련 법안을 발의한 상태다.

25%로 높아진 선택약정할인제도를 통하면 통신요금을 25% 할인받을 수 있고 2년 약정으로 구입하면 5.9% 할부이자도 없다. 자급제가 도입되면 선택약정할인이 없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있지만 정부와 이통사는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 관계자는 "합리적인 경쟁구조 마련 및 이용자보호를 위해 단말기 완전자급제 도입에 대한 본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