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외감법 후폭풍… 감사의견 비적정 상장사 5년새 126% '껑충'
비적정의견, 관리종목 지정 사유… 2014년 19곳→ 2018년 43곳
신외감법 적용부터 실적 먹구름까지…하반기 비적정의견 가능성↑
김채린 기자 (zmf007@ebn.co.kr)
2019-08-14 15:19:08
▲ ⓒEBN

지난해 감사의견으로 비적정의견을 받은 상장사가 최근 5년새 126% 급증했다. 올해 신외감법이 본격 적용되면서 적정의견을 받지 못한 기업은 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1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회계연도 상장법인 감사보고서 분석 및 시사점'에 따르면 2018년 감사의견으로 비적정의견을 받은 상장사는 43곳으로 2014년 19곳 대비 126.31% 급증했다. 43곳 가운데 한정의견은 8곳, 의견거절은 35곳으로 이는 최근 5년 이래 최고치다.

적정의견을 받은 상장사도 최근 5년이래 최저 수준이다. 2018년 적정의견을 받은 상장사는 총 2230개사 가운데 2187개사로 98.1%에 그쳤다. 최근 5년 적정의견 상장사 비중은 △2014년 99.0% △2015년 99.4% △2016년 99.0% △2017년 98.5% △2018년 98.1%로 2015년을 기점으로 꾸준히 하락중이다.

시장별로 보면 코스닥시장의 비적정의견이 두드러졌다. 유가증권시장 비적정의견은 △2014년 3곳 △2015년 2곳 △2016년 3곳 △2017년 4곳 △2018년 6곳에 그친 반면 코스닥시장 비적정의견은 △2014년 14곳 △2015년 10곳 △2016년 15곳 △2017년 21곳 △2018년 31곳 등에 달했다.

이 기간 감사의견으로 의견거절을 받은 곳은 2014년 12곳에서 2018년 35곳으로 3배 가까이 급증했다. 의견거절은 감사인이 합리적인 증거를 얻지 못해 재무제표 전반에 대해 의견 표명을 할 수 없거나 독립적 감사업무를 수행하지 못한 경우다.

회계 감사인은 감사보고서가 회계기준에 맞춰 작성했는지 여부에 따라 △적정의견 △한정의견 △부적정의견 △의견거절 등을 적용한다. 적정의견을 제외한 비적정의견은 관리종목 지정 사유다.

상장사는 반기 종류 후 45일 이내 반기보고서를 제출해야 하고 반기보고서 미제출시 관리종목으로 지정된다. 이후에도 반기보고서를 미제출하면 상장폐지 대상에 오른다.

올해 비적정의견을 받는 상장사는 더 증가할 전망이다. 올해부터 신외감법 규정이 적용되면서 반기보고서 작성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이 적지 않아서다. 신외감법 규정 준수를 위해 회계법인과 상장사가 마찰을 빚으면서 마찰이 불가피하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여기에 하반기 실적 역시 어두울 것으로 전망돼 상장사 부담은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은 "자산규모별 적정의견 비율은 1000억 미만인 상장법인의 적정의견 비율이 96.8%로 가장 낮았다"며 "규모가 큰 기업에 비해 소규모인 기업의 재무구조가 취약하거나 내부 통제 수준이 낮은 경우가 많은 것이 주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