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라인, '文 대통령 비하' 이모티콘 팔다 긴급 삭제
한국 네티즌 신고로 업로드 1시간 만에 삭제
라인 콘텐츠 가이드라인 위반…판매 경위 '의혹'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2019-08-29 11:23:27
▲ ⓒ라인스토업 캡처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LINE)'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하하는 이모티콘을 팔다가 한국 네티즌의 신고로 긴급 삭제했다. 이 이모티콘은 라인의 콘텐츠 가이드라인을 명백히 위반하고 있어 승인과 판매 경위에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29일 IT업계에 따르면 라인은 지난 28일 오후 9시 자사 온라인 스토어에서 'Stamps of Mr. Moon(미스터 문의 도장)'이라는 메신저용 스티커를 등록했다. 국내 판매 가격은 1200원이다.

이 스티커는 문 대통령의 사진을 기괴하게 변형한 그림에 '약속? 뭐라고?', '그 말이 뭐였더라?', '파기!', '네가 나쁜 거야!' 등의 일본어 말풍선을 달아놓았다.

'미네오 마인'이라는 일본 작가가 올린 이 스티커는 최근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위안부 합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등을 놓고 빚어진 한일 갈등 국면에서 일본 극우 세력의 주장을 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라인은 일본·대만·태국·한국 등 글로벌 이용자 수가 1억6400만명에 달하는 메신저다. 라인 스토어도 이들 국가에서 운영되고 있다. 네이버가 72.64%를 보유한 자회사다.

라인은 자체 검토 절차를 통과한 스티커만 자사 스토어에서 판매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 스티커는 가이드라인의 여러 부분을 명백히 위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회사 승인을 받고 버젓이 등록돼 판매된 경위에 의문이 일고 있다.

라인의 스티커 검토 가이드라인은 '특정 국적 소유자, 인물, 법인, 집단에 대한 비방이나, 폄훼, 공격으로 해석될 수 있는 경우', '정치적 이미지나 선거 관련 내용을 포함하는 경우' 등을 금지 사례로 명시하고 있다.

라인은 이 스티커를 발견한 국내 네티즌들이 신고에 나서자 28일 저녁 10시께 삭제했다.

라인 측은 "심사 과정에서 해당 콘텐츠가 걸러지지 못했다"며 "현재 자세한 경위를 확인하고 있으며, 재발 방지를 위해 스티커 검수 프로세스를 엄중히 감사하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