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신차 구매 시 디젤차량 제외…"친환경 이동 주도"

  • 입력 2019.10.01 08:39
  • 수정 2019.10.01 08:39
  •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3년 내 '디젤프리' 목표…미세먼지 최소화

ⓒVCNCⓒVCNC

쏘카의 자회사 VCNC가 운영하는 타다가 앞으로 '노(NO)디젤' 정책에 따라 신차 구매 시 디젤 차량은 제외한다고 1일 밝혔다. 3년 내 '디젤 프리'를 목표로 친환경 이동을 주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최근까지 기아자동차의 11인승 카니발은 디젤 모델 뿐이었지만 지난달 초 가솔린 모델이 추가 출시됐다. 이로써 카니발 전 차종의 노디젤화가 가능해졌다. 타다는 차량을 구매하고 3년 후 매각을 원칙으로 하고 있어 늦어도 오는 2022년까지는 '디젤 프리'를 실현하게 된다.

타다는 주력 차종인 카니발 외에 차종들도 친환경 모델을 지향하고 있다. '타다 어시스트'는 65세 이상 또는 장애인 이용자를 위한 서비스로, 전 모델이 소음과 공해가 없는 볼트 EV전기차로 운영된다. 타다는 장기적으로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을 적극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다양한 완성차 업체들로부터 모빌리티 플랫폼에 최적화된 친환경 차량도 도입할 계획이다.

타다에 앞서 쏘카는 작년부터 친환경기반 공유 차량을 비전으로 미세먼지 및 이산화탄소 저감을 위한 디젤 프리, LPG 프리, 전기 혹은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 확대 정책을 시행 중이다.

쏘카는 향후 모든 서비스에서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을 적극 활용해 나갈 방침이다. 그 일환으로 쏘카는 최근 1년래 디젤차를 구매하지 않고 있으며 작년에는 상대적으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높은 LPG 차량을 전량 매각했다.

이재웅 쏘카 대표는 "친환경 승용차 기반 차량공유와 모빌리티 플랫폼은 쏘카와 타다의 궁극적인 목표"라며 "쏘카와 타다는 노디젤은 물론 환경적으로도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생태계를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