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아이폰11 시리즈 자급제폰 예약판매

  • 입력 2019.10.18 09:36
  • 수정 2019.10.18 09:36
  •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사진=11번가][사진=11번가]

11번가는 새롭게 출시된 애플 아이폰 11 시리즈 자급제 모델의 예약판매를 한다고 18일 밝혔다.

아이폰의 자급제 모델 온라인 판매는 국내 최초며 11번가는 그동안 자급제 모델 시장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온 만큼 최대 수량을 확보했다.

아이폰 11의 출고가는 99만원(64GB), 아이폰 11Pro 139만 원(64GB), 아이폰 11 Pro Max 155만원(64GB)이다.

11번가는 이번 예약판매 고객을 위해 KB국민, NH농협, 신한, 씨티, 롯데, 현대 등 6개 카드사의 10% 중복할인 쿠폰을 준비했다. 또한 SK페이로 결제 시 22개월 무이자 할부를 제공하고, 모든 구매고객에게 UAG 케이스 30% 할인쿠폰을 추가로 증정한다.

또한 KB국민카드 결제 시 애플뮤직 4개월 무료 이용이 가능한 11번가 단독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애플뮤직 신규가입 3개월 무료 프로모션에 KB국민카드로 4개월 치 이용료 결제 후 캐시백으로 돌려받을 수 있어 최대 7개월 무료 이용이 가능하다.

단말기 파손을 걱정한다면 구입 후 60일 이내에 애플 공식 홈페이지에서 '애플케어플러스(AppleCare+)' 상품을 구입할 수 있다. 자급제 모델의 보상혜택으로 ▲기술지원 보증기간 애플케어플러스 구입일로부터 2년 연장 ▲최대 2건의 우발적 손실에 대한 보장(본인부담금 별도) ▲배터리서비스 보증이 제공된다.

아이폰 11 시리즈는 아이폰 11, 64GB∙128GB∙256GB, 아이폰 11 Pro와 아이폰 11 Pro Max, 64GB∙256GB∙512GB 등 각 모델 별 3가지 용량으로 출시된다. 아이폰 11은 퍼플, 그린, 옐로, 블랙, 화이트, PRODUCT(RED) 등 6가지 색상, 아이폰 11 Pro와 아이폰 11 Pro Max는 골드,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 미드나이트 그린 등 4가지 색상이 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