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삼 홈앤쇼핑 대표 사임

  • 입력 2019.11.20 08:37
  • 수정 2019.11.20 08:38
  •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홈앤쇼핑 이사회, 20일 직무대행 선임

ⓒ연합뉴스ⓒ연합뉴스

최종삼 홈앤쇼핑 대표가 경찰의 압수수색 등에 따른 책임을 지고 사임했다.

20일 홈앤쇼핑에 따르면 최 대표는 최근 사임 의사를 밝혔고, 홈앤쇼핑 이사회는 이날 이사회를 열어 최 대표의 사임계를 수리하고 직무대행을 뽑을 예정이다. 지난해 6월 취임한 최 대표의 임기는 내년 6월까지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사회공헌 명목으로 마련한 기부금 일부를 유용한 혐의로 지난달 서울 마곡동 홈앤쇼핑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회사 고위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한 바 있다.

홈앤쇼핑 이사회는 지난 15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경찰 압수수색 내용을 경영진으로부터 보고받았다.

홈앤쇼핑의 최대주주는 지분 32.39%를 보유한 중소기업중앙회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