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생명, 질병과 생활비 보장하는 암보험 출시

  • 입력 2019.11.28 20:33
  • 수정 2019.11.28 20:33
  •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NH농협생명은 고액암과 소액암을 100세까지 대비할 수 있는 ‘행복두배NH암보험’을 추천한다고 28일 밝혔다.ⓒEBNNH농협생명은 고액암과 소액암을 100세까지 대비할 수 있는 ‘행복두배NH암보험’을 추천한다고 28일 밝혔다.ⓒEBN


NH농협생명은 고액암과 소액암을 100세까지 대비할 수 있는 ‘행복두배NH암보험’을 추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상품은 주계약만으로 일반암 진단시 2000만원을 지급한다. 또 갱신형과 비갱신형 모두 최대 100세까지 보장한다. 유병자라도 3가지 사항에 해당하지 않으면 가입 가능하다

농협생명은 특약의 경우 암완치생활자금특약을 통해 △일반암 진단시 매년 최대 500만원씩 5년간 생활비를 확정 보장(가입금액 2500만원 기준) △소액암진단특약을 통해 갑상선암 600만원 △소액암 300만원 보장(가입금액 1000만원 기준)한다.

또 농협생명은 보험료는 100세 만기 일반가입형 순수보장형 20년납(월납) 선택시 40세 남성 3만 5600원, 40세 여성은 2만 8100원(가입금액 1000만원 기준)이다.

홍재은 NH농협생명 대표이사는 “고액질병 발생 때 높은 치료비와 생활비 때문에 가정 경제에 큰 부담이 되는 경우가 많다”며 “장수시대에 건강하고 안정적인 삶을 위해 대비책을 마련하는 거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