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CJ 임직원 음식물 잔반량 37% 줄여"

  • 입력 2019.11.29 15:11
  • 수정 2019.11.29 15:47
  •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CJ프레시웨이ⓒCJ프레시웨이

CJ그룹의 식자재 유통·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가 유엔세계식량계획(WFP)과 함께 추진하는 '제로 웨이스트, 제로 헝거(ZWZH)' 캠페인의 시범 운영을 성공리에 마쳤다고 29일 밝혔다.

ZWZH 캠페인은 CJ프레시웨이가 WFP와 함께 추진하는 사회공헌 사업이다. 잔반 등 단체급식장에서 낭비되는 음식물을 원천 차단하는 동시에 기아퇴치를 위한 기금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CJ프레시웨이는 본격적인 캠페인 진행에 앞서 CJ제일제당센터에 위치한 단체급식 점포 '그린테리아 셀렉션'에서 4주 동안 시범 운영에 돌입했다. 그결과 총 1600여명에 이르는 CJ 임직원들이 해당 캠페인에 참여했으며 한 끼당 182g에 달하던 임직원 1인당 평균 잔반량은 114g 수준으로 약 37%가량 줄었다.

이용자 수 1명당 1000원에 해당하는 기아 퇴치 기금을 조성하겠다는 운영 취지에 따라 캠페인을 통해 마련된 기금은 WFP로 전달될 예정이다. 이는 저개발국가의 기아인구 3000여 명의 굶주림을 하루 동안 해결할 수 있는 금액이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이번 시범 운영을 통해 얻은 데이터와 현장의 목소리를 검토해 보다 많은 점포에서 해당 캠페인이 시행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