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경 LG 명예회장, 책임경영 도입한 '혁신 전도사'

  • 입력 2019.12.14 14:01
  • 수정 2019.12.14 14:01
  •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1988년 21세기를 향한 경영구상이라는 변혁 방향 발표

1990년 2월 고객을 위한 가치창조·인간존중 경영 선포

1990년 6월 구자경 LG 명예회장(가운데)이 금성사 고객서비스센터를 찾아 직원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격려하고 있다. ⓒLG그룹1990년 6월 구자경 LG 명예회장(가운데)이 금성사 고객서비스센터를 찾아 직원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격려하고 있다. ⓒLG그룹

향년 94세로 14일 별세한 구자경 LG 명예회장은 LG그룹 2대 회장으로서 혁신을 이끌어왔다.

구 명예회장은 개방과 변형이 소용돌이치는 1980년대를 겪으면서 국경 없는 국제 경쟁을 예견하고 스스로 경영혁신 방향 수립을 진두지휘했다.

그는 1988년 21세기 세계 초우량기업으로 도약을 목표로 한 '21세기를 향한 경영구상'이라는 변혁 방향을 발표했다.

이는 사업전략에서 조직구조, 경영스타일, 기업문화에 이르기까지 그룹의 전면적인 경영혁신을 담은 것이다.

특히 이 사업전략에는 회장 1인의 의사결정에 의존하는 관행화 된 경영체제를 과감하게 벗어 던지고 선진화된 경영 체제를 정착시키기 위해 '자율과 책임경영'을 절대절명의 원칙으로 내세웠다.

구 명예회장이 주창한 자율과 책임경영은 고객과 사업을 잘 아는 전문경영인이 권한을 갖고, 자율적으로 사업을 수행하며 그 결과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라는 것이었다. 그 당시 LG 내부에서도 재계에서도 선뜻 실행하기 어려운 파격적인 경영체제 개념이었다.

구 명예회장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1990년 2월 '고객가치 경영'을 기업 활동의 핵심으로 삼은 새로운 경영이념으로 '고객을 위한 가치창조', '인간존중의 경영'을 선포했다.

구 명예회장은 경영혁신 활동이 선언적으로 그치지 않도록 직접 혁신 전도사 역할을 자처했다. 일일이 임직원들을 만나 경영혁신의 필요성을 설득하고 이해시켰다.

2년에 걸쳐 그룹 전 임원 500여명과 오찬 미팅을 가졌고, 어느 해에는 1년 동안 현장의 임직원들과 간담회 형태의 대화 자리를 140여차례나 가졌다.

고객 목소리도 직접 청취하기 위해 LG전자 서비스센터를 비롯해 LG가 사업하고 있던 분야에서 고객을 만날 수 있는 곳이면 어디든 가서 고객의 목소리를 들었다.

구 명예회장은 현장에 갈 때 마다 "고객의 입장에서 듣고 생각하라. 이것이 혁신이다"라는 말을 항상 강조했다.

아울러 사내 문서 결재란에 '고객결재' 칸을 회장 결재 칸 위에 만들고, 회의실 마다 '고객의 자리'를 마련하면서 고객의 의견을 최고로 존중하겠다는 문화를 만들어갔다.

구 명예회장은 1992년에 혁신의 바람이 LG를 넘어 국내 경제 전반에 퍼질 수 있도록 LG의 경영혁신활동을 구체적으로 소개한 '오직 이 길밖에 없다'를 집필했다.

그는 이 책을 통해 "혁신의 풍토가 한국 기업 전반에 뿌리내려 치열한 경쟁적 토양이 형성될 때 우리나라 기업들이 세계 최고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LG의 혁신활동 경험이 경쟁사를 비롯한 우리나라 기업들에게 타산지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소망했다.

구 명예회장의 이 같은 행보와 열정은 LG에서 전문경영인 경영 방식이 조기에 정착되고 나아가 LG가 국내 대기업 최초로 순수 지주회사 체계를 구축해 선진화된 지배구조와 투명경영의 근간을 마련하는 데 문화적 토대가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구 명예회장은 1994년 중앙대학교로부터 국내 기업인들 가운데 고객경영의 효시가 된 점이 높이 평가받아 '참 경영인賞' 수상자로 선정됐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