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금지법' 반대 서명에 8만여명 동참…오늘 국회 전달

  • 입력 2019.12.17 08:51
  • 수정 2019.12.17 08:51
  •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일주일만에 타다 이용자 7만7000명, 드라이버 1500명 서명 참여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에 대한 여객운수사업법 개정안(일명 타다금지법)을 반대하는 서명운동에 이용자 7만7000여명과 드라이버 1500여명이 동참했다.

17일 타다에 따르면 이날 중 서명을 국회에 전달하고 타다금지법을 중단하고 새로운 길을 열어줄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할 예정이다.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타다 이용자 및 드라이버 대상 서명운동 결과에 따르면 지난 15일 자정까지 진행된 이용자 서명에는 총 7만7133명, 지난 13일 자정까지 진행된 드라이버 서명에는 총 1530명이 참여했다.

특히 이용자 대상 서명은 10일 오후 5시경 시작 이후 빠른 시간 안에 6만명을 돌파하는 등 반응이 뜨거웠다. 이용자들은 서명을 통해 새로운 이동 대안으로서 타다에 대한 강력한 지지와 함께 소비자의 편익이 정치와 규제에 의해 한순간에 사라질 수도 있는 현실에 대한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앞서 진행된 드라이버 대상 서명운동은 실제 타다 드라이버로 활동하고 있는 드라이버 이 모씨가 10일 오전 드라이버 대상 커뮤니티 및 SNS 등에 서명 링크를 배포하면서 시작, 나흘간 전체 타다 드라이버 수(1회 이상 타다 운행)의 15%에 달하는 인원이 서명에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재욱 VCNC 대표는 "타다가 지속적으로 드라이버와 국민 편익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한국 사회가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갈 수 있도록 현명한 판단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