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 미얀마 마나웅섬 태양광 ESS 설치

  • 입력 2019.12.19 11:00
  • 수정 2019.12.19 13:00
  • 정민주 기자 (minju0241@ebn.co.kr)

1000가구에 24시간 전력 공급...LNG 수입터미널 프로젝트 협력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전력부족으로 어려운 생활을 하고 있는 미얀마 마나웅섬 주민을 위하여 태양광 발전 시스템을 준공하며, 세계로 확산되는 포스코그룹의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전력부족으로 어려운 생활을 하고 있는 미얀마 마나웅섬 주민을 위하여 태양광 발전 시스템을 준공하며, 세계로 확산되는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이념을 선도하고 있다.[사진제공=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미얀마 마나웅섬 1000여 가구에 24시간 전력이 공급될 수 있도록 대규모 태양광 발전시스템을 설치했다고 19일 밝혔다.

태양광 발전시스템 준공은 포스코 '기업시민' 실천의 일환이다. 마나웅섬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의 미얀마 가스전이 위치한 라카인주에 있는 섬으로, 6만 여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지만 교통 및 물류 환경이 매우 취약한 지역이다.

특히 전력 인프라는 소형 발전기 3대에 그칠 정도로 열악하며 전력 사용료도 미얀마 본토에 비해 비싸 전력 이용 인구가 매우 낮은 곳이다.

이번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공급하는 태양광 발전시스템은 500kW 태양광 발전과 2000kWh 에너지 저장장치(ESS)를 결합한 설비다. 마나웅섬 1000가구가 24시간 전력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규모다.

태양광 발전설비의 모듈 지지구조물에는 포스코에서 생산하는 내부식성이 강한 포스맥(PosMAC) 강판을 적용해 지속성을 강화했다.

이날 마나웅섬에서 열린 준공식에 참석한 김영상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아웅 산 수지(Aung San Suu Kyi) 국가고문, 우 윈까잉(U Win Khaing) 미얀마 전력에너지부 장관은 이 지역 전력량이 늘어나면서 보건소 등 위생시설 운용 및 농·어업 생산성이 증대돼 주민 삶의 질이 개선될 수 있다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 태양광 발전시스템 구축으로 미얀마 정부의 숙원 사업을 해결함과 동시에 미얀마 전력에너지부와의 협력 관계를 한층 강화했다. 향후 짝퓨 지역의 LNG 수입터미널 프로젝트 및 민자발전사업 수주 협력을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LNG 수입터미널 프로젝트는 미얀마 짝퓨 지역에 LNG 수입터미널을 건설해 미얀마, 중국 향으로 안정적인 LNG의 도입 및 가스 판매를 할 수 있는 인프라 구축 사업이다. 민자발전사업(IPP)은 짝퓨 LNG 수입터미널로 수입된 가스를 활용할 수 있는 500MW급 이상의 발전소 건설 사업이다.

김영상 사장은 "태양광 발전시스템 설치는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정착시키는 계기"라며 "향후 미얀마 LNG 수입터미널 및 민자발전사업도 성사되어 에너지 사업 부문에서 미얀마와 공고한 협력 관계를 구축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