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초에 대출 수요 '당기는' 카드사

  • 입력 2020.02.10 15:40
  • 수정 2020.02.10 15:41
  •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시중은행·상호금융은 대출 줄이겠다는데 카드사는 '완화'

삼성·하나카드 카드론 금리 5~10% 인하 마케팅 적극 펼쳐

"과도한 대출자산 확대는 재무안전성 훼손 이어질 수도"

삼성카드는 SMS를 통해 특정 회원들에게 오는 3월 2일까지 카드론 이자율을 5% 할인해주는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픽사베이삼성카드는 SMS를 통해 특정 회원들에게 오는 3월 2일까지 카드론 이자율을 5% 할인해주는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픽사베이

다른 금융사들은 대출 줄이겠다는데 카드사는 그 반대다. 카드론 금리를 깎아주는 마케팅을 적극 펼치고 있다. 카드론은 최대 36개월 장기카드대출이라 카드사로선 이자수입을 안정적으로 올릴 수 있는 이점이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카드는 SMS를 통해 특정 회원들에게 오는 3월 2일까지 카드론 이자율을 5% 할인해주는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하나카드도 지난달 앱을 통해 카드론 이자율을 10% 내려준다는 팝업 메시지를 띄웠다. 이는 5~10%P를 깎아주는 게 아닌 10%대 중후반대의 카드론 금리를 10% 내려준다는 것이니 실제로는 1%P 정도를 할인받을 수 있다.

그럼에도 할인마케팅은 카드론 영업을 촉진하는 약발이 상당하다. 2018년 한해 전업계 카드사 7곳이 신규 취급한 카드론은 36조9000억원에 달하는데, 이 중 63.6%가 할인마케팅으로 끌어온 고객이다. 삼성카드와 하나카드가 카드론을 늘리는데는 여유있는 레버리지 배율이 바탕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3분기 기준 하나카드 4.95배, 삼성카드 3.22배로 한계치(6배)에 견줘 여력이 있다.

정부의 강력한 가맹점수수료 인하 정책으로 순이익이 줄면서 이자부문 영업을 강화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카드사의 주요 수입원은 △가맹점수수료 △이자수익(카드론·현금서비스)으로 나눌 수 있다. 가맹점수수료는 정부가 수년간 수차례 인하를 단행해왔고, 우대가맹점이 전체 가맹점의 96%까지 늘어나며 수익성이 크게 악화됐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7개 카드사의 대출 부문 세전이익은 2조5000억원으로 추정된다. 결제부문이 세전손실 1000억원을 낸 것과 대조된다.

올 1분기에는 카드사들이 금융업권 유일하게 대출문호를 넓힐 전망이다. 한국은행이 금융기관 대출행태를 설문한 결과를 보면, 올 1분기 국내은행의 대출태도는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완화되겠으나 가계에 대해서는 소폭 강화될 전망이다. 비은행금융기관의 경우 상호금융조합은 대출태도를 강화하겠으나 신용카드회사는 '완화'한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위험은 신용카드회사의 경우 감소를 예상한 반면 여타 업권은 증가를 예상했다.

설문에 답한 카드사 여신업무 총괄담당 책임자들은 연초 교육 및 주거 관련 계절적인 자금수요 등으로 대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간의 여신건전성 관리 강화 노력 등으로 신용위험은 감소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국은행은 "신용카드회사는 수익성 악화에 대응해 카드론 등 대출자산 확대를 위해 대출태도를 완화할 전망"이라고 평가했다.

지난해 말 기준 카드사의 평균 연체채권 커버리지는 280% 수준으로, 연체율 상승에도 불구하고 카드사의 재무안정성은 우수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시중은행이나 여타 비은행사에서 대출심사 문턱을 넘지 못하는 저신용·저소득 차주들이 카드사로 대거 환입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올 2분기부터는 카드론 규제가 강화돼 지금처럼 공격적인 마케팅 영업을 하기 어렵다. 금리 할인기준 공개 없이 대출이용 가능성, 신규고객 유인 등 취급액 증대 관점에서 신용도와 무관하게 할인마케팅 대상을 선정해 신용등급간 금리역전이 발생했는데, 오는 4월까지 신용등급간 금리역전 방지 운영기준을 마련·적용한다는 금융당국 계획이다.

또 하반기에는 정부의 가계대출 총량규제상 카드론 규모를 적극 늘리기 어렵다는 점도 1분기에 카드론 마케팅이 집중되는 원인 중 하나로 풀이된다.

김서연 나이스신용평가 선임연구원은 "대출자산은 타 자산 대비 차주의 신용도가 낮아 경기 저하 시 건전성 저하 폭이 클 가능성이 높다"며 "과도한 대출자산 확대는 레버리지배율 상승을 넘어 대손부담 확대로 인한 수익성 및 재무안전성의 훼손으로 이어질 수 있어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