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로젠, 코로나19 전장 유전체 분석 논문 발표

  • 입력 2020.02.19 15:25
  • 수정 2020.02.19 15:25
  • 동지훈 기자 (jeehoon@ebn.co.kr)

中바이러스와 염기서열 일치율 99.7%…9개 유전변이

ⓒ마크로젠ⓒ마크로젠

차세대염기서열분석(Next Generation Sequencing, NGS)을 활용해 코로나19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의 전장 유전체를 분석한 논문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나왔다.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과 서울대학교병원 공동 연구팀은 NGS 기술을 이용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전장 유전체를 분석한 연구 결과를 대한의학회 공식 학술지인 '저널 오브 코리안 메디컬 사이언스(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에 발표했다고 19일 밝혔다.

공동 연구팀은 중국 우한 지역에 거주하다가 국내 입국 후 코로나19로 확진된 환자의 호흡기(구강 인두) 샘플을 채취하고, 이를 세포에 접종해 바이러스 순수 배양에 성공했다.

연구팀은 증식한 바이러스를 투과 전자현미경을 통해 확인한 결과, 끝이 왕관처럼 뾰족한 모양으로 동그랗게 형성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입자를 확인했다. 이후 NGS를 활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장 유전체 분석을 진행했다.

분석 결과 국내 환자에서 분리된 바이러스는 중국에서 분리된 바이러스의 염기서열과 99.7% 일치하며, 9개의 유전적 변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 유전적 변이가 어떤 유의미한 결과를 가지는지는 심층 연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향후 연구팀은 국내 확진자의 샘플을 확보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며, 이번 연구 결과 발표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추가 연구를 이어갈 예정이다.

양갑석 마크로젠 대표는 "마크로젠은 NGS 기법을 활용해 최단 시간 내에 전장 유전체 분석을 진행했으며, 이를 통해 9개의 변이를 발견할 수 있었다"며 "이는 확진자 개인별 보유 바이러스의 유전적 특성에 대한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는 방증으로, 향후 이어질 후속 연구에서도 서울대병원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중앙임상TF 자문위원장이자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인 오명돈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NGS 기법을 활용함으로써 바이러스 전장 유전체를 빠르게 분석해 바이러스 분리주의 특성을 단시간 내에 밝힐 수 있었다"며 "이러한 기법은 향후에도 국내 유입되는 바이러스의 특성을 신속히 밝히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마크로젠은 지난 2015년 메르스(MERS, 중동호흡기증후군) 발생 당시 정부 부처 및 연구기관들과 협력해 메르스 바이러스의 전장 유전체를 분석하고, 바이러스의 유전적 특성을 밝히기 위한 연구개발을 진행해왔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