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도 전 경영진 일괄사표 제출…전직원 무급 희망휴직

  • 입력 2020.02.24 15:56
  • 수정 2020.02.24 15:57
  •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모든 임원 급여 20~30% 반납…전직원 무급 희망휴직

전체 국제선 32개 중 비수익 노선 25개 노선 3월 한 달간 운휴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등에 이어 에어부산도 대표이사 포함 전 경영진이 일괄 사표를 제출하고 전 직원이 무급휴직에 들어가는 등 자구책을 실시한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한 항공 업황 악화에 따른 조치다.

에어부산은 지난해 일본 무역분쟁을 시작으로 코로나19 사태까지 연이은 악재에 따라 유례없는 위기에 직면한 가운데 전방위적인 대책 마련에 나섰다고 24일 밝혔다.

우선 한태근 에어부산 대표이사 이하 모든 임원들은 이날 일괄 사직서를 제출했다. 지난주 급여의 20~30% 반납하기로 결정한 에어부산 임원들은 이번 사직서 제출을 통해 모든 것을 내려놓고 경영 위기 극복에 앞장서기로 했다.

또한 부서장도 자발적으로 임금의 10% 반납에 동참했으며 에어부산 전 직원들도 오는 3월부터 무급 희망휴직에 들어갈 계획이다. 에어부산은 직원들이 자율적으로 '주 4일 근무·무급 15일·무급 30일' 등의 휴직을 선택할 수 있게 하였다.

에어부산은 코로나19 사태로 탑승객이 급감한 중국 및 동남아 노선 25개를 3월 한 달간 비운항 하기로 했다. 항공기 리스사 및 국내외 공항 조업사와 비용 납부 유예 또는 감면을 협의하는 등 비용 절감을 위해 전방위적으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예기치 못한 악재들로 인해 매우 엄중한 상황 가운데 있다"며 "상황이 개선될 때까지 비용 절감과 수익성 제고 등 경영 정상화에 모든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영 환경 악화로 제주항공, 아시아나항공, 이스타항공 등이 전 임원진이급여를 반납하고 전 직원 대상 무급휴직, 단축근무 등에 들어갔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