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잃으면 다 잃어…건설업계, 안전관리 '똑똑하게'

  • 입력 2020.02.27 10:21
  • 수정 2020.02.27 10:43
  •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스마트안전모·드론·센서 등 4차산업 기술 도입

안정적 수익 및 안전사고 처벌 강화 때문

현대건설 현장 근로자가 스마트 태그가 부착된 안전모를 쓰고 근무 중인 모습.ⓒ현대건설현대건설 현장 근로자가 스마트 태그가 부착된 안전모를 쓰고 근무 중인 모습.ⓒ현대건설

건설업계의 4차산업 스마트기술 적용 추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업무효율화를 통한 안정적 수익 효과는 물론 건설현장의 기본인 안전을 위해서다.

27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최근 사물인터넷(IoT) 기술 적용 등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1000억원 이상의 비용을 투자할 예정이다.

IoT 기술 접목 안전 관리로는 스마트 태그를 부착한 안전모를 예로 들 수 있다. 근로자의 동선을 체크해 위험지역 출입 관리·긴급상황 발생 시 호출 및 위치를 바로 파악할 수 있다.

포스코건설도 현장 안전을 위해 스마트 세이프티 솔루션이라는 IoT 기술 융합 통합형 안전관리 시스템을 구축했다.

현장 관리자들 스마트폰에 카메라·드론·CCTV 등 스마트 안전 기술로 모은 실시간 현장정보를 동시에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상황판을 예로 들 수 있다.

롯데건설은 드론을 통해 시공 전경 및 공사현황 등의 현장 영상정보를 확보하고 3차원으로 현장정보를 구성해 위험요인에 대한 예측 및 대응에 나서고 있다.

포스코건설이 건설현장에 이동형 스마트 영상장비를 설치해 현장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포스코건설포스코건설이 건설현장에 이동형 스마트 영상장비를 설치해 현장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포스코건설

현장 안전사고 발생으로 공사에 차질이 생기면 해당건설사 대외 신뢰도가 크게 하락한다. 이는 수주경쟁력 추락으로도 이어져 결국 회사 운영에도 차질을 빚을 수 있다.

이 때문에 건설사들은 지속적으로 안전관리에 투자해왔으나 업종 특성상 위험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고 수동으로 모든 상황을 통제하기에는 한계가 따랐다.

날로 강화되는 정부규제를 피하기 위해서라도 안전관리 강화는 필수다.

최근 국토교통부는 건설기술진흥법 시행령 개정안을 통해 부실벌점 산정 방식을 벌점을 합해 건설현장 수로 나누던 평균방식에서 누계합산방식으로 부실 벌점제도를 강화할 예정이다.

벌점에 따라 입찰 참가 자격 박탈·영업정지·선분양 제한 등이 이뤄지기 때문에 건설사들은 경우에 따라 사망사고나 다름없는 처벌을 받을 수 있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건설사들도 현장의 안전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며 "처벌중심의 정책보다 안전관리에 적극적이고 성과를 내고 있는 기업들에게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도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