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금융협회, 노사공동 코로나19 성금 기부

  • 입력 2020.03.04 16:07
  • 수정 2020.03.04 16:07
  •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338만원 전달…사회취약계층 지원

김주현 회장 "자가 격리 이웃 및 의료진 등에게 보탬 되길"

여신금융협회(회장 김주현) 임직원 및 노동조합(위원장 윤민수)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지방자치단체, 의료진 및 취약계층 지원 등을 위해 모금한 성금(1338만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고 4일 밝혔다.

성금은 여신금융협회 임직원 및 노동조합이 코로나19 극복과 확산 방지를 위해 자발적으로 모금한 것으로, 피해가 큰 대구·경북 지역 등의 격리대상자, 의료진 및 자원봉사자 등의 건강보조키트, 방호복 구입 및 사회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마스크, 손소독제 구입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여신금융업계는 코로나19로 매출감소 등 피해를 입은 영세·중소가맹점 등에 만기연장·상환유예, 금리·연체료 할인 등 금융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앞으로도 여신금융업계는 코로나19의 조기해결을 위한 정부의 노력에 적극 동참하는 한편, 금융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사회취약계층 지원 등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은 "코로나19로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함에 따라 위기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협회 노사가 위기 극복을 위해 마련한 작은 성금이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안고 홀로 긴 시간을 보내고 있을 자가 격리 이웃 및 의료진 등에게 작은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