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서울시, 공공주도 가로주택정비사업 추진

  • 입력 2020.03.11 14:55
  • 수정 2020.03.11 14:55
  • 임서아 기자 (limsa@ebn.co.kr)

가로구역의 사업시행 범위.ⓒ국토교통부가로구역의 사업시행 범위.ⓒ국토교통부

공공기관이 참여해 공공성을 대폭 확대하는 '공공 참여 가로주택정비사업'이 본격 시행된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오는 12일 공공 참여 가로주택정비사업의 합동공모를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가로주택정비사업은 종전의 가로구역을 유지하면서 노후 주거지를 소규모로 정비하는 사업이다.

서울에는 55개 조합이 설립됐고 48개 구역은 사업 추진을 위한 주민 의견 수렴 중이다.

공공성 요건 4개를 모두 채우면 사업시행 면적을 1만㎡에서 2만㎡로 늘려주는 등 다양한 제도적 지원을 해준다.

앞서 공공성 요건을 충족하면 분양가 상한제에서 제외해 주는 주택법 개정안도 작년 12월 발의됐다.

전체 가구 수나 연면적의 20% 이상을 공공임대로 공급하면 국토계획법에 따른 법적 상한 용적률까지 건축이 가능하며 층수 제한도 제2종일반주거지역의 경우 최고 15층으로 완화된다.

조합은 사업비를 안정적으로 조달할 수 있고 이주비 융자금액도 종전자산 또는 권역별 평균 전세가격의 7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광역교통개선부담금을 산정할 때 재건축과 같이 종전 건축물 연면적을 제외해 주고 빈집을 포함해 가로주택사업을 추진하면 기금 융자 금리를 1.5%에서 1.2%로 인하해준다.

공모는 해당 구역의 사업 진행 단계에 따라 1, 2단계로 구분해 진행된다. 1단계 공모는 현재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이미 조합이 설립됐거나 조합 설립을 위해 주민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 지구를 대상으로 한다.

16일∼31일 공공 사업시행자인 LH와 SH에 사전의향서를 제출하면 4월까지 두 달간 설명회 등을 열어 세부정보를 안내하고 개략적인 사업성 분석 등도 지원한다.

이후 5월 공모신청서를 접수하고 6월∼8월 주민협의와 평가를 거쳐 최종 사업지를 선정한다.

2단계 공모는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신규로 추진하고자 하는 구역을 대상이다. 5월 말 설명회를 열어 구체적인 사항을 안내할 예정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