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코로나19로 어려운 가맹점에 60억원 지원

  • 입력 2020.03.16 09:08
  • 수정 2020.03.16 09:08
  •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사진=BGF][사진=BGF]

편의점 CU는 코로나19 관련 가맹점 및 중소협력사를 위해 긴급 지원책을 내놓은 이후 보름 동안 약 60억원을 지원했다고 16일 밝혔다.

가맹점주들의 생활안정 자금으로 마련된 CU 상생협력펀드의 이용 건수의 경우 전년 대비 무려 6배 높은 수준으로 현재까지 농협, 우리은행, 기업은행을 통해 총 30억 원 가량의 자금 지원이 이뤄졌다.

중소협력사의 경영 지원을 위한 상품 거래 및 물류 정산대금 조기 지급도 지금까지 총 18개 업체가 요청했으며 약 20억원을 앞당겨 집행했다.

또한 가맹점주들이 코로나19와 관련된 다양한 정부 지원책을 이용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들을 소개하는 CU TV 동영상을 제작하고 세금 혜택 및 생활지원비, 유급휴가비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노무∙세무 상담 서비스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서기문 BGF리테일 상생협력실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지역경제가 위축되고 있어 가맹본부 차원의 전방위적인 지원안을 적극 실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