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3월 급여 지급 불가…인력 조정 불가피"

  • 입력 2020.03.23 17:23
  • 수정 2020.03.23 17:23
  •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국제선 이어 국내선마저 운항 중단되며 셧다운…국내 항공사 최초

최종구 대표 "기본 운영자금 확보도 어려워…고강도 자구노력 돌입"

유동성 위기에 처한 이스타항공이 이달 임직원 월급을 주지 못하게 됐다. 또한 국제선에 이어 국내선 운항마저 중단하면서 '셧다운'에 처해 인력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2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이사는 이날 사내게시판에 올린 글을 통해 "국내 LCC(저비용항공사)들과 힘을 모아 정부의 긴급운영자금 지원요청 등 특단의 대책을 찾아봤지만 현재까지 가시적인 성과가 없어 부득이하게 이달 25일 예정됐던 급여 지급이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노선 감축을 비롯한 단축근무, 무급휴직, 임금삭감 등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최선을 다했으나 내부 자구노력과 최소한의 영업활동만으로는 기본적인 운영자금 확보도 어려운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유동성 위기를 겪던 이스타항공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자금난이 심화되며지난달에도 임직원의 2월 급여를 40%만 지급했다.

최 대표는 "지금의 위기 상황을 견뎌내기 위해 더 강도 높은 자구노력에 돌입할 것"이라며 "이는 기재의 운영만으로도 막대한 피해가 누적되는 최악의 상황에서 모두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최선의 선택이며 회사의 존립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에 이스타항공은 오는 24일부터 다음 달 25일까지 국내선 운항을 중단한다. 앞서 이달 9일부터 국제선 운항을 중단한 데 이어 국내선 운항마저 접으면서 국내 항공사 중 최초로 셧다운에 들어간다.

이스타항공은 또 4월에는 최소한의 운영 인원을 제외한 모든 인원은 휴직에 들어가기로 했다. 또 기재를 조기 반납해 유동량 악화의 속도를 조절해 시장 상황에 대비하기로 했다.

최 대표는 "기재 조기 반납과 사업량 감소로 발생하는 유휴 인력에 대한 조정 작업이 불가피하게 됐다"며 "노사협의회를 통해 대상과 방식에 대해 합리적인 기준을 마련해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밝혀 사실상 구조조정을 시사했다.

그는 "현 위기 상황을 극복하는 길은 손실 규모를 최소화하면서 최대한 이른 시간에 인수 절차를 마무리하는 것"이라며 "제주항공이 인수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이스타항공의 경영 정상화가 조속히 이뤄져 미지급 급여도 성실히 지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제주항공은 지난 13일 공정거래위원회에 이스타항공과의 기업결합심사 신청서를 접수하고 심사가 마무리되면 인수 절차를 마무리하고 이스타항공의 경영 정상화에 직접 나선다는 계획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