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쫀드기 등 추억의 간식 출시

  • 입력 2020.03.24 16:05
  • 수정 2020.03.24 16:05
  •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사진=BGF][사진=BGF]

CU가 7080 문화를 즐기는 10~20대들을 겨냥해 추억의 간식 시리즈를 오는 26일 출시한다.

CU가 선보이는 추억의 간식 시리즈는 쫀드기, 단짝 캔디, 삼거리 캔디 등 8종으로, 70~80년대에 유년시절을 보낸 사람이라면 한 번쯤 먹어봤을 간식들을 패키지부터 맛까지 그대로 구현했다.

대표적인 추억의 간식 쫀드기(1500원)는 월드컵 맛기차 쫀드기, 호박 쫀드기, 담백한 옥수수 쫀드기 등 세 가지로 만나볼 수 있다.

단짝 캔디(1500원)는 친한 친구와 나눠먹는 사탕을 컨셉트로 용기 하나에 딸기맛과 포도맛 캔디를 반씩 나눠 담아 두 가지 맛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상품이다. 삼거리 캔디(400원)는 신호등처럼 알록달록한 색을 입힌 네 가지 맛(딸기, 포도, 레몬, 감귤) 알사탕이 담겨있다.

CU의 쫀드기, 단짝 캔디, 삼거리 캔디는 모두 식품 안전관리인증기준인 해썹(HACCP)을 획득했다고 소개했다.

이외에도 짭쪼름한 옥수수 스낵으로 유명한 밭두렁(700원)과 바삭한 과자를 초콜릿으로 코팅한 꾀돌이(700원), CU 단독으로 재출시된 사랑방 선물 캔디(3000원)도 26일부터 전국 CU에서 만나볼 수 있다.

최정태 BGF리테일 스낵식품팀 MD는 "지난 크리스마스 시즌에 한정 기획한 옛날과자 세트 2만 개가 단 하루 만에 모두 소진될 만큼 요즘 1020 사이에서 복고 트렌드가 인기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