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강남점 또 확진자 방문…네번째 휴점

  • 입력 2020.03.26 09:00
  • 수정 2020.03.26 09:01
  •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사진=신세계백화점][사진=신세계백화점]

단일 점포로 국내 1위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이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25일 방문한 것이 확인돼 전날 오후 5시 긴급 폐점했다고 밝혔다. 신세계 강남점이 확진자 방문으로 문을 닫은 건 벌써 네번째다.

신세계 강남점은 확진자가 방문한 사실을 확인한 직후 CCTV로 확인된 동선은 물론 점포 전체를 방역했다.

강남점은 서초구청 감염병관리팀 등 보건당국과의 협의를 통해 26일 정상영업 한다.

신세계 관계자는 "그간 자체적으로 내부 소독을 꾸준히 해왔고 확진자가 마스크를 지속해서 착용했던 점을 고려해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26일부터 정상 영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