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코로나19 관련 임대주택 입주민 지원

  • 입력 2020.03.29 11:00
  • 수정 2020.03.27 16:27
  • 임서아 기자 (limsa@ebn.co.kr)

LH사옥.ⓒLHLH사옥.ⓒLH

LH는 국토교통부와 산하기관장이 참석한 '코로나19 대응 공공기관장 간담회'에서 논의된 경제 활성화 및 방역활동을 조속히 이행하기 위해 '공공임대주택 입주자 주거지원 추진계획'을 확정해 임대주택 입주민 지원에 주력한다고 29일 밝혔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모든 임대단지에 손세정제·방역복·소독제 등을 지급하고 다가구 등 매입임대 홀몸어르신과 임대주택 입주민 중 자가격리 시행중인 세대에게 생필품과 위생용품을 제공한다.

확진자가 발생한 임대단지는 입주민과 관리소 직원에게 마스크 및 손세정제 등을 추가로 지원하며 신규 발생단지에 대해서도 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밖에도 감염병 예방수칙 포스터 설치 및 안내방송, 현수막 게시, 개별 문자안내와 함께 출입구·승강기 등의 공동이용 장소에 방역활동을 시행하는 등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단지 내 감염예방 활동을 적극 추진한다.

서창원 LH 주거복지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국민들이 어렵지만 저소득 취약계층은 더욱 어려운 상황에 놓여있다"며 "임대료 인하, 취약계층 감염예방 지원 등 조기 위기극복을 위한 LH의 노력이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