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긴급재난지원금 대상 4인가구는 700만원 소득↓"

  • 입력 2020.03.31 10:06
  • 수정 2020.03.31 10:07
  • 인터넷뉴스팀 (clicknews@ebn.co.kr)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 ⓒ연합뉴스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 ⓒ연합뉴스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은 31일 긴급재난지원금의 기준에 대해 "정확하게 해봐야겠지만 대강 봐서 (4인 가구 기준으로) 한 700만원 정도 소득 이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소득 하위 70%인 1400만 가구에 최대 100만원을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지급하기로 했다.

구 차관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소득 하위 70% 정도 되면 중위소득 기준으로 150%가 되고, 월 기준 710만원 정도가 넘어가는 수준"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4인 이상 가구는 똑같이 100만원을 지급하기로 한 데 대해 "가구당 가구원 수 평균이 2.6명 정도 되는데 5인, 6인 가구는 사실은 그렇게 많지 않기 때문에 그런 부분까지 구간을 나누기가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지급 시기에 대해선 5월 중순 전에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에 지원해야 한다는 측면과 소득 수준을 가능하면 자산이 많은 자산가가 포함되지 않는다는 그런 측면을 다 감안해서 최대한 이른 시일 내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 차관은 "섣불리 말했다가 혼돈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조밀한 기준을 마련해서 국민들께 보고를 드리겠다"고 설명했다.

구 차관은 2차 추경 과정에서 적자국채 발행 여부에 대해서는 "기존에 있는 예산을 최대한 조정하겠지만, 불가피한 사유가 있는 경우에는 일부 국채 발행을 할 수 있다"며 "그러나 지금 정부 의지는 최대한 기존 재원을 조정해서 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